본문으로 바로가기
51385649 0022019032551385649 01 0103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53482252000 1553482286000 popular

나경원 “김학의 특검 받겠다, 대신 ‘드루킹 재특검’하자”

글자크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김학의 특검’을 제안한다, 그 대신 이와 맞바꿔 드루킹 특검도 제안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지금 하는 것은 본인들의 허물을 가리기 위해서 적폐와 전 정권 탓에 이어 ‘황교안 대표 죽이기’에 올인하는 모습”이라며 “드루킹, 손혜원 의원,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 등 많은 의혹이 있다. 최근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 의혹과 여당이 하려 하는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등에 대한 특검을 함께 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은 현재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재수사 여부 결정을 앞둔 상황이다.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차관이 임명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한국당 의원을 겨냥하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며 압박해왔다.

이날도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학의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자는 국민의 요구를 공작정치, 황교안 죽이기로 주장하면서 자신을 비호하기 급급하다”며 한국당에 대한 비판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이어 “스스로 떳떳하다면 수사를 자청해야 하는 게 우선”이라고 꼬집었다. .

중앙일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학의 전 차관이 주말 야반도주 시도했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좌고우면 하지 말고 수사 해야한다"고 말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의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당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민주당 방침을 두고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특위를 만든다는데 그러지 말고, 김학의 특검을 하라”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정쟁의 수단으로 특위를 설치할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특검으로 의혹을 해명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정양석 한국당 정책위의장도 “의혹이 있는 모든 사건을 함께 특검에 올려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은 또 “드루킹 특검은 실질적으로 반쪽짜리 특검이다. 지금 이 상태만으로도 재특검 사유가 상당하다”며 “(드루킹 재특검이 김학의 특검의) 조건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한국당의 특검 맞교환 카드를 민주당이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그간 민주당은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정조사 등을 다 거부해왔다. 이에 따라 "한국당이 맞불 카드로 김학의 특검 자체를 흐리려는 거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