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큰절 어렵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26일 서울 용산구 용산서당에서 열린 전통문화체험 행사에서 외국인들이 절하는 예를 배우고 있다. 이날 행사는 용산구에 사는 외국인들에게 서당운영과 전통문화를 소개해 한국생활 적응을 돕고자 마련됐으며 한복 입기와 배례(拜禮), 다식 만들기, 협동제기차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하상윤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