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경향신문

'지옥' 유아인 "작품 속 혐오·폭력·집단의 광기…현실에도 있지 않나요"

[경향신문]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에서 배우 유아인이 연기한 새진리회 교주 정진수 의장. 넷플릭스 제공 배우 유아인은 넷플릭스 <지옥>이 “동시대의 맥락을 정확히 짚어냈다”며 한국사회의 현실을 담은 작품이라고 했다. 그는 “괴물을 ‘괴물같은 인간’으로, 천사를 ‘천사같은 인간’으로 바꿔보면 지금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들과 (작품 속 세상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봤다. 유아인은 3일 기자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우리가 많이 목격하는 혐오·폭력·집단의 광기가 작품 속에서 다른 형태로 일어나는 것 같지만, 현실세계로 끌고 와보면 비슷한 현상이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옥>은 어느 날 사람들이 지옥행을 ‘고지’받고, 실제로 고지된 시각에 지옥에 가는 ‘시연’을 당하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벌어지면서 한 사회가 어떻게 변해가는지 그린 작품이다. 연상호 감독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유아인은 사람들의 혼란과 공포를 먹고 자라는 신흥 종교 ‘새진리회’의 교주 정진수 의장 역할을 맡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를 한 눈에!

한 눈에 파악하는 오늘의 주요뉴스!
지금 가장 HOT한 주제에 대해 쏙쏙 뽑았어요!
오늘의 이슈pick만 보면 오늘의 뉴스 끝!
오늘의 이슈 Pick 소개 이미지
1 2 3 4 5 6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