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중부 시간당 100mm 물폭탄 3명 사망... 전국 비 피해 속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서 승강기 침수, 점검 직원 사망
충북서는 배수로에 승용차 빠지기도
전국 마을 침수, 도로 파손 등 피해 속출
한국일보

10일 오전 7시 기준 충남 부여군 임천면에 밤사이 440.5㎜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임천면 대조사 뒷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사찰까지 흙이 떠내려온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3명이 사망하고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수도권에서도 강한 비가 내려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57분쯤 충남 서천군 비인면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주택이 붕괴되면서 7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집에서 40m가량 떨어진 논에서 구조된 이 남성은 약 1시간 30분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앞서 오전 3시쯤 충남 논산시 내동에서는 한 오피스텔 지하에서 승강기가 침수됐다. ‘살려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지하 1층까지 물에 잠긴 건물에서 배수 작업을 벌이며 구조에 나섰으나 승강기 안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지난 8일 축대 붕괴로 1명이 사망한 충북에서도 희생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날 오전 5시 4분쯤 충북 옥천군 옥천읍 삼청리에서 승용차가 배수로에 빠져 70대 운전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운전자는 축사 상태를 살피고 나온 뒤 둑방길에서 후진하다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밤사이 내린 폭우로 중부와 남부지역 마을이 침수되고 하천이 범람해 주민이 고립되는가 하면 도로 파손 및 통제, 농작물 피해도 잇따랐다. 이날 오전 5시 16분쯤 대전 서구 용촌동 마을 전체가 침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장비 8대·인력 25명을 투입,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익산시 용안면과 군산시 나운동에서도 주택과 상가 등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전북 완주군에서는 장선천이 넘쳐 주민들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18명이 구조되기도 했다. 무주군 설천면 하천이 범람해 도로 일부가 통제됐다.

경북 안동과 청송 등지에서도 주택 5채가 파손되고 30건의 침수가 발생했으며, 영양, 안동, 경산 등에서는 도로유실 6건, 파손 3건, 낙석 2건 등의 피해가 접수됐다. 안동, 영양 등지에서는 농작물 914㏊가 물에 잠긴 것으로 집계됐다. 군산·익산·진안 등 5개 시·군에서는 벼와 논콩, 시설하우스 등 344㏊가 잠겼다. 전북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16곳에서도 토사 유출·누수·침수·담장 붕괴 등 시설 피해가 속출했다. 완주 운주초등학교와 운주중학교는 휴교에 들어갔다.
한국일보

국지성 호우로 비 피해가 이어진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한 관계자가 호우 대처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부와 남부지방에서는 열차 운행이 일부 중단됐다. 코레일에 따르면 열차 안전운행을 위해 이날 첫차부터 무궁화호와 ITX-새마을 등 일반 열차의 운행을 일부 중지했다. 장항선과 경북선은 오후 6시까지, 충북선은 낮 12시까지 모든 구간의 운행을 중단한다. 또 경부선 서울~동대구 구간은 낮 12시, 호남선 서대전~익산 구간은 오후 6시까지 각각 운행이 중지된다. KTX 경부·호남선은 단계적으로 속도를 높여 정상 운행하고 있다. 다만 폭우로 인해 일부 지연되거나 서행할 수도 있다는 게 코레일의 설명이다. 수도권 전철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정민승 기자 msj@hankookilbo.com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김혜지 기자 fo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