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가자시티 공습에 32명 숨져…하마스 지도자 여동생 포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DF 가자시티 내 학교 2곳과 알샤티 등 공격

하마스 정치지도자 하니예 일가족 10명 숨져

3차례 공습에 최소 32명 숨진 것으로 전해져

뉴시스

[테헤란=AP/뉴시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8개월째 전쟁을 벌이고 있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에 3차례 공습을 가해 최소 32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가운데 하마스 정치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62) 여동생 등 가족 10명이 포함됐다. 사진은 하니예가 지난 3월26일(현지시각) 이란 테헤란에서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교장관과 회담 후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2024.05.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광온 기자 =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8개월째 전쟁을 벌이고 있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 가자시티에 3차례 공습을 가해 최소 32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가운데 하마스 정치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62) 여동생 등 가족 10명이 포함됐다.

25일(현지시각) 알자지라와 미국의소리(VOA) 등 외신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보건당국과 민방위대는 이스라엘 방위군(IDF)이 가자시티 내 학교 두 곳과 난민캠프 알샤티 등 난민 수용소를 공격해 이 같은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중 알샤티 난민캠프의 하니예 일가족 소유 주택이 포함됐는데, 이로 인해 하니예 여동생 등 가족·친척 10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지난 4월에도 하니예의 아들 3명이 알샤티 난민촌으로 이동하던 중 이스라엘 공습으로 사망한 바 있다.

당시 이들은 라마단 종료를 기념하는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 피트르'를 맞아 친척들을 만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숨졌다. 하니예의 손자 4명도 함께 숨졌다. 하니예는 자녀 13명을 뒀다.

하니예는 이날 성명을 내어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휴전 협정에 대한 팔레스타인 이슬람 운동의 입장을 바꿀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스스로를 속이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공격으로 휴전에 대한 하마스의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세 종식을 보장하지 않는 휴전 제안은 "합의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이스라엘군은 지난해 10월 이스라엘 기습과 인질 납치에 연루된 하마스 무장 대원을 대상으로 밤새 공습을 진행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전투기를 통해 하마스가 군사목적으로 사용했다고 밝힌 알샤티와 다라즈 투파 인근 학교 건물 2곳을 공격했다고 했다.

가자 보건당국은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가자시티에서 3만7500명 이상이 사망(사망 추정 포함)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는 민간인과 군인을 구분하지는 않은 수치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