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美 엔비디아 4거래일 만에 6.7% 반등…시총 3조달러 회복(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3% 넘게 떨어진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 1.8% 상승 견인

연합뉴스

엔비디아 로고
[샌프란시스코 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 주가가 4거래일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날보다 6.76% 급등한 126.09달러(17만5천454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하락분(-6.68%)을 대부분 만회하며 120달러선을 하루 만에 회복했다. 시가총액도 3조1천10억 달러를 기록하며 3조 달러를 다시 넘었다.

이날 급반등에 성공하며 주가가 0.45% 상승 마감한 시총 순위 2위 애플(3조2천50억 달러)과 격차를 다시 좁혔다.

엔비디아 주가는 이날 2% 이상 오른 121.20달러에 거래를 시작한 뒤 시간이 지날수록 상승폭을 확대했다.

이날 상승은 지난 3거래일 동안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반발 매수가 유입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AI 열풍을 등에 업고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 18일 135.58달러를 기록하며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시총 순위 1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이후 20일(-3.54%)과 21일(-3.22%)에 이어 24일(-6.68%)까지 3거래일 연속 내리막을 걸었다. 3거래일간 약 13%가 내렸다.

엔비디아 주가가 급격히 내림세로 접어들면서 AI 거품 우려도 나왔다.

엔비디아가 AI 붐에 따른 반도체 수요 증가로 수혜를 보기는 했지만, 지난해(+238%)에 이어 올해도 130% 이상 주가가 급등해 고평가라는 것이다.

그러나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의 약 90%가 여전히 엔비디아 주식에 대한 매수 의견을 유지하는 등 낙관론이 우세한 상황이다.

UBS 글로벌 자산 관리의 미주 지역 최고투자책임자인 솔리타 마르첼리는 "엔비디아의 조정을 AI에 대한 구조적 투자나 광범위한 주식 전망에 대한 경고 신호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의 급등은 전날 3% 넘게 떨어졌던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의 반등을 견인했다. 이날 이 반도체 지수는 1.79% 올랐다.

TSMC와 퀄컴은 각각 2.85%와 0.66% 올랐고, 마이크론도 1.52% 상승 마감했다. 엔비디아의 대항마로 평가받는 AMD는 전날과 같은 가격에 거래를 마쳤고, 브로드컴은 0.72% 하락했다.

taejong75@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