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화재 사망자 23명 확인…아리셀 대표 등 5명 출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8명은 중국·라오스 국적

신원 확인 상당 시일 걸릴 듯

경향신문

대국민 사과 25일 사고 현장에서 아리셀의 모회사 에코넥스의 박순관 대표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4일 오전 발생한 경기 화성시 리튬 전지 공장 아리셀 화재의 사망자는 총 23명으로 이 중 18명이 중국·라오스 국적으로 파악됐다. 찾지 못했던 실종자는 25일 숨진 채 발견됐으며, 불은 22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8시48분 꺼졌다. 하지만 사망자 3명에 대한 신원만 밝혀진 상태로 전체 신원 확인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아리셀 관계자들은 이날 형사 입건됐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숨진 노동자의 국적은 한국 5명, 중국 17명, 라오스 1명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한국인 중에는 중국에서 한국으로 귀화한 사람이 1명 포함돼 있다.

숨진 노동자 중 신원이 파악된 사람은 모두 한국인으로 최초 사망자인 김모씨(52)와 소사체로 수습된 A씨(40대) 등 3명이다. 경찰은 숨진 23명 중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20명에 대한 부검에 들어갔다.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는 동시에 신원 확인 작업에 필요한 DNA를 채취할 계획이다.

130여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편성한 경기남부경찰청은 이날 박순관 아리셀 대표를 포함한 공장 관계자 5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하고 전원 출국금지 조치했다. 박 대표에게는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도 적용됐다.

사고가 발생한 아리셀 공장에서는 지난 주말에도 화재가 일어났던 것으로 밝혀졌다. 아리셀 측은 이날 현장 브리핑을 통해 “지난 22일 오후 공장 2동 1층에서 불이 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당시 화재는 현장 노동자가 배터리에 전해액을 주입하는 작업을 하던 중 배터리 온도가 급상승하면서 발생했다. 이런 사실은 소방당국에 따로 통보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상을 감지할 징후를 놓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아리셀 관계자는 “22일 화재 원인과 규모는 모두 어제 화재와는 다른 경우”라고 해명했다.

박 대표는 이날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으로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태희 기자 kth08@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