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김구 맏며느리’ 안미생 지사 훈장 고국으로···후손 찾아낸 빙그레 회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백범김구기념관은 25일 김호연 빙그레 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부인 김미 백범김구기념관장(세번째), 안미생 지사 손녀 부부가 참석한 가운데 안 지사의 건국포장 기증식을 열었다. 백범김구기념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범 김구 선생의 맏며느리이자 안중근 의사의 조카인 안미생 지사의 후손이 안 지사가 받은 정부 건국포장을 백범김구기념관에 기증했다.

백범김구기념관은 25일 안 지사의 건국포장 기증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비서, 한국독립당 당원 등의 공적을 인정받아 2022년 건국포장을 받았다. 시할머니 곽낙원 선생(1992년 건국훈장 애국장), 시아버지 백범 김구 선생(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남편 김인 지사(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시동생 김신 지사(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에 이어 독립유공자로 서훈됐다.

그러나 안 지사는 1947년 미국으로 이주한 이후 한국과 연락이 끊겼고, 2008년 별세했다. 이에 안 지사의 건국포장은 가족들에게 전달될 수 없었다.

이에 김미 백범김구기념관장과 김호연 빙그레 회장 부부가 국내외 인맥을 동원해 안 지사의 딸인 김효자 여사를 찾았고, 지난해 미국 뉴욕에서 김 여사를 직접 만났다. 김 관장과 김 회장 부부가 안 지사 가족 찾기에 나선 것은 김 관장의 아버지이자, 김 회장의 장인인 김신 장군(6대 공군참모총장·김구 선생의 차남)의 유지에 따른 것이다. 김신 장군은 형 김인 지사와 안 지사 부부의 가족을 찾아 보살펴 달라는 유지를 남겼다.

김 회장 부부와 만난 김 여사는 지난 2월 훈장을 전수받은 뒤 백범김구기념관에 기증 의사를 밝혔다. 다만 김 여사가 연로해 직접 한국을 찾지 못했다. 대신 김 여사의 딸이 남편과 함께 방한해 이날 기증식에 참석했다.

경향신문

백범 김구 선생과 안미생 지사. 백범김구기념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