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우리 모두 잘못" 밀양시, 20년 전 '집단 성폭행 사건' 고개 숙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밀양시·의회·시민단체 등 대국민 사과
시스템 점검, 안전한 도시 조성 약속
피해자 회복 지원 성금 모금도 추진
한국일보

안병구 경남 밀양시장이 25일 오후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20년 전 발생한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 발표에 앞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밀양시가 20년 전 발생한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재조명되며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반성은커녕 평범한 일상을 누리는 가해자들의 근황이 최근 온라인을 통해 알려지며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지역에 부정적 여론도 확산하자 뒤늦게 수습에 나선 것이다.

안병구 밀양시장과 시의회, 밀양지역 80여개 종교·시민단체는 25일 오후 2시 시청 대강당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대표로 사과문을 낭독한 안 시장은 “20년 전 밀양에서 발생한 여중생 성폭행 사건은 아직 많은 분의 공분과 슬픔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 사건으로 큰 고통을 겪은 피해자와 가족들,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을 올바르게 이끌어야 했음에도 어른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못한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며 “나와 우리가족, 내 친구는 무관하다는 이유로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제대로 된 사과와 반성을 하지 못했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또 “피해 학생과 가족이 겪었을 고통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고, 그들의 목소리에도 귀기울이지 못했다”며 “피해자가 더 이상 고통 받지 않기 바란다고”고 덧붙였다.
한국일보

안병구 경남 밀양시장이 25일 오후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20년 전 발생한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회안전망 구축도 약속했다. 안 시장은 “지역사회와 손잡고, 안전한 생활공간을 조성해 건강한 도시를 만들겠다”며 “도시의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범죄예방과 안전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피해자에 대해선 “회복을 돕기 위해 자발적 성금 모금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밀양 지역 고등학생 44명이 여중생 1명을 1년간 집단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울산지검은 가해자 중 단 10명만 기소했고, 다른 20명은 소년보호시설로 보내졌다. 나머지 가해자는 공소권 상실 처리되는 등 형사처벌을 받지 않았다. 그렇게 끝나는 듯 했던 사건은 최근 몇몇 유튜버가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과정에서 당시 판결문이 공개되고 사건과 관련 없는 인물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등 피해가 발생해 '사적 제재' 논란이 일었다. 신상 폭로 등 관련 피해를 호소하며 경찰에 접수된 고소·진정 건은 이날 기준 140건에 이른다. 경남경찰청은 현재까지 수사 대상자 53명 중 11명을 특정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밀양= 박은경 기자 chang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