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똥을 싸자” 캠페인 확산…‘똥 뒤집어 쓴 대통령’ 사진도 등장[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JeChieDansLaSeineLe23Juin’(6월 23일 센강에서 똥을 싸자)해시태그가 달린 마크롱 대통령의 합성 이미지. 센강에서 오물을 뒤집어 쓴 모습의 합성 이미지가 확산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 개막을 한 달 앞둔 가운데, 이번 하계 올림픽이 열리는 프랑스 파리에서는 일명 ‘센강에 똥을 싸자’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의 2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최근 파리 시민들을 중심으로 ‘JeChieDansLaSeineLe23Juin’(6월 23일 센강에서 똥을 싸자) 해시태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파리를 관통하는 센강에서는 이번 올림픽 기간 동안 철인3종 경기와 수영 일부 종목이 열릴 예정이다. 프랑스 정부는 올림픽을 앞두고 센강 수질 개선을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지만, 여전히 센강에서 수영을 하는 것은 선수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지난달 폭우로 철인3종 수영 경기 출발선 인근의 대장균 수치가 평소보다 3배 높아졌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현지 시민들은 정부가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음에도 센강이 여전히 수질을 회복하지 못했다며 결과적으로 세금 낭비에 불과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센강에 똥을 싸자’라는 캠페인을 주도하는 한 사이트는 안 이달고 파리 시장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조롱하며 “그들은 우리를 똥 속에 빠뜨렸고, 이제는 그들이 우리의 똥 속에 빠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예정된 23일은 이달고 파리 시장이 센강에서 수영을 하겠다고 약속한 날이었다. 그러나 당일 높아진 강 수위 때문에 예정된 수영을 취소했고, 올림픽 개막 전까지는 직접 센강에서 수영을 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개선된 센강의 수질을 직접 입증하겠다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 역시 “센강 수질에는 문제가 없다. 나 역시 센강에서 수영하겠다”고 선언하자, SNS에는 마크롱 대통령이 센강에서 오물을 뒤집어 쓴 채 속옷 차림으로 서 있는 합성 사진도 등장했다.
서울신문

지난해 8월 센강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경기 AFP 연합뉴스


‘센강에 똥을 싸자’ 사이트 개설자는 “우리는 버려진 느낌이다. 그들(정치인)의 우선순위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다”면서 “파리시는 강물 정화에만 신경쓸 뿐 시민들의 삶은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센 강에 똥을 싸자는 해시태그는 농담이었다”면서도 “사람들이 정말 센강에 똥을 싸거나 전투적인 행동을 할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무엇도 배제할 수 없다”며 시민들의 분노가 상당하다는 점을 강조했따.
서울신문

2024 파리올림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파리시는 센강 수질 정화 사업에 14억 유로, 한화로 2조 830억 원이 넘는 예산을 쏟아부었다. 그러나 여전히 수영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수질 상태로 알려졌다.

프랑스 신문 르 몽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6일 진행된 수질 테스트 결과 센강 4곳에서 검출된 대장균 수치는 철인 3종 연맹과 및 오픈워터 수영연맹에서 허용한 최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리시와 시장실이 발행한 주간 보고서 역시 “돌발성 호우로 센강에 대장균을 포함한 분변 박테리아가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며 “비와 높은 유랑, 적은 일조량, 비교적 낮은 기온으로 수질이 여전히 좋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