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이게 10만원, 크게 당했구나"…분노의 자갈치시장 바가지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한 네티즌이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바가지'를 썼다고 주장하며 올린 사진들. 사진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자갈치시장이 '바가지' 논란에 휩싸였다. 이곳을 찾은 한 관광객이 생선회를 10만원어치 구매했지만 양이 터무니없이 적었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용자 A씨는 24일 "부모님과 아내, 아이와 기분 좋게 부산 여행을 갔다. 마지막 날 자갈치시장에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두 개가 10만원"이라며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사진을 보면 스티로폼 용기에 연어와 흰살생선이 조금씩 담겨 있다.

A씨는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어 소(小)짜 5만원인데 냉동이었다.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이라는데 방어 비슷한 거라고 했다. 이것도 소짜 5만원"이라고 적었다.

이어 "1층에서 회 사고 2층 회 먹는 아무 식당에 들어갔다"며 "너무 이상해서 식당 사장님한테 '원래 이 가격에 이게 맞냐'고 죄송함을 무릅쓰고 물어봤다. 사장님이 어이가 없는지 쓱 보고는 그냥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 그래도 2층 식당 매운탕은 맛있었다"며 "자갈치시장 절대 가지 말라길래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이렇게 당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결제 영수증도 첨부했다. 지난 22일 오후에 결제한 내역으로 10만원이 찍혀 있지만 거래 품목 등은 적혀 있지 않았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자갈치시장 가지 말라고 해도 왜 굳이 가서 사기당하나" "부산 토박이들은 절대 안 간다" "(바가지 논란) 인천 소래포구 못지않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이런 글로 인해 정직하게 장사하는 자갈치 상인들이 피해 볼 수도 있으니 상호를 공개하라" "자갈치시장에서 수십번 먹어봤지만 이렇게 나온 적 한 번도 없었다" 등 반박하는 댓글도 달렸다.

중앙일보

사진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A씨는 25일 재차 글을 올려 "회 포장은 한 팩이 아니라 두 팩이었다. 오해의 소지가 있게 쓴 점은 죄송하다"며 "회 이름은 기억이 나지 않아 안 적었는데, 확인해보니 밀치회였다"고 정정했다.

그는 "두 팩의 양만큼 연어회 5만원, 밀치회 5만원이었던 것"이라며 "그래도 저는 바가지를 썼다고 느끼는데, 원래 이 정도 수준의 양인 건지 의아하다"고 되물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두 팩이라 하더라도 바가지 맞다"는 의견을 주로 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