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군대 가면 못 써, 깔깔”…138만 유튜버, 군인 조롱 논란에 결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독자 138만 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이 군인을 비하하는 듯한 내용의 광고 영상을 올렸다가 여론 뭇매를 맞았다. 결국 운영진은 사과 후 영상을 삭제했지만, 제품 광고주로부터 소송 당할 위기에 몰렸다.

세계일보

유튜브 ‘싱글벙글’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4일 유튜브 코미디 채널 ‘싱글벙글’은 전날 업로드한 안마기 업체 광고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최근 군 관련 사고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군인을 비하하는 듯한 광고 영상을 제작하는 건 적절하지 못하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싱글벙글 측은 이날 오전 유튜브 커뮤니티에 “무엇보다도 현재 사회적 이슈인 사건이 연상될 수 있는 영상으로 유가족 분들께 상처를 입혔고, 시청자분들께 불쾌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문제가 된 영상은 싱글벙글의 주도로 기획, 제작된 영상”이라며 특정 성별을 희화화하고 조롱하거나 특정 단체를 옹호 또는 비방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출연자 배우 이송경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현재 정말 슬프고 안타까운 일에 대해 어제(지난 23일)까지도 전혀 모르고 있었던 무지함을 고백하고 반성한다”며 “대본을 소화한 입장에서의 저는 군대를 비하하는 의도를 전혀 갖지 않았음을 맹세한다”고 언급했다.

전날 싱글벙글 채널은 전날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은 갓 전역한 한 남성이 재입대하는 꿈을 꾸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상에는 마사지기 광고가 포함돼 있었으며 “군대 가면 다리 아플 텐데 마사지기라도 가져갈래” “얘는 군대 참 좋아해”, “(여러 기능이 있으면 뭐 하니)군대 가면 쓰질 못하는데” 등 출연자들의 일부 대사가 논란이 됐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최근 훈련병 사망 사건으로 군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사가 높아진 상황에서 해당 영상의 내용이 군인 비하·조롱으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군인 비하하고 사과하면 끝이냐”, “보면서 눈을 의심했다. 최근 훈련병 사망 사건이 뉴스에 대대적으로 보도됐는데 몰랐다면 끝이냐”, “구독 취소하겠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세계일보

유튜브 ‘싱글벙글’ 채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해당 영상은 비공개 처리됐다. 이들에게 광고 의뢰를 한 업체 측은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이날 업체측도 사과문을 통해 “최근 문제가 된 유튜브 컨텐츠로 인해 군장병 여러분들과 가족분들, 그리고 관련된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이번 광고의 기획 및 노출은 광고대행사와 유튜브 채널 간에 이뤄졌지만, 협찬사로서 사전에 문제 파악을 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광고대행사에 법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