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도쿄지사 선거서 고이케 선두, 렌호 추격"…日언론 판세 분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거 게시판에 광고성 포스터 물의 잇따라…"법 개정도 검토"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내달 7일 치러질 일본 도쿄도 지사 선거에 56명이 후보로 등록한 가운데 선거 운동 초반인 현재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선두를 달리고 렌호 전 의원이 그 뒤를 추격하는 양상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24일 선거 판세를 분석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22∼23일 실시한 인터넷 설문 조사 등을 근거로 판세를 분석한 결과 고이케 현 지사가 앞서있고 렌호 전 의원이 그 뒤를 쫓는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도쿄지사 출마한 고이케 지사·렌호 의원
(도쿄 교도=연합뉴스) 다음 달 7일 치러지는 일본 도쿄도 지사 선거에 출마한 고이케 유리코 현 지사(왼쪽)와 렌호 전 참의원(상원) 의원. 2024.6.19 photo@yna.co.kr


고이케 지사는 투표 의사를 굳힌 유권자 중 자민당 지지층에서는 70%대의 지지를 얻고 있고 무당파층 사이에서도 40%대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렌호 전 의원은 입헌민주당 지지층의 약 70%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으며 무당파층 지지율은 20%에 다소 못 미쳤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도 유권자 대상 설문 등을 토대로 고이케 지사가 선두에 있고 렌호 전 의원과 이시마루 신지 전 아키타카타 시장이 그 뒤를 추격하는 양상이라고 초반 판세 분석 결과를 보도했다.

닛케이 조사에서 무당파층 지지율은 고이케 지사가 약 30%이고 이시마루 전 시장이 20% 수준이었으며 렌호 전 의원은 약 10%에 그쳤다.

한편, 이번 도지사 선거에서는 공식 선거 게시판을 광고성 포스터가 차지하는 사례들이 잇따라 문제가 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성인용 가게를 광고하는 포스터 24장을 시부야구의 공식 선거 게시판에 붙여놓은 혐의로 정치단체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의 다치바나 다카시 대표가 지난 22일 경찰로부터 경고받고 포스터를 교체했다고 보도했다.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은 이번 선거에 24명을 출마시키는 방법으로 게시판 구역을 대량 확보한 후 기부자들로부터 돈을 받고서 원하는 포스터를 일부 게시판에 24장씩 붙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렇게 받은 기부금은 출마 후보 공탁금을 내고도 남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번 선거 기간 선거와 무관한 포스터가 내걸리는 이유다.

도쿄 코리아타운과 조선학교 앞 선거 게시판에는 일장기와 함께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포스터와 납북 피해자를 돌려보내라는 포스터가 24장씩 붙기도 했다.

또 한 후보는 전라에 가까운 여성 포스터를 붙였다가 경찰로부터 조례 위반으로 경고받기도 했다.

선거 게시판의 포스터 내용에 원칙적으로 제한을 두지 않는 공직선거법의 맹점을 이용한 '선거 비즈니스'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자민당의 다무라 노리시마 정조회장 대행은 "법 개정까지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도쿄도지사 선거 게시판에 '독도는 일본 땅' 포스터 도배 물의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23일 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에 설치된 도쿄도 지사 선거 게시판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영토"라는 문구가 새겨진 포스터가 대량으로 부착돼 있다. 정치단체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의 당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인물은 엑스(X·옛 트위터)에 "(북한에) 납치된 피해자 전원 귀환과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는 포스터를 코리아타운과 조선학교 앞 게시판에 붙였더니 반향이 대단하다"고 적었다. 2024.6.23 sungjinpark@yna.co.kr


ev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