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사우디 성지순례 참사의 민낯…기후변화도 약자부터 때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천여 사망자 대다수가 빈국 출신 무허가 고령 순례자

돈 없거나 평생 모은 돈 사기당한 채 살인더위에 방치

이집트 600여명 사망…순례 주선한 여행사 사법처리 착수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성지순례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올해 성지순례(하지) 기간 1천100여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약 계층이 기후 재앙의 위협에 가장 많이 노출돼있다는 점이 이번 사태로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사망자의 상당수는 공식 허가를 받지 않은 미등록 순례자였다.

하지는 무슬림이 일생에 반드시 한번은 행해야 할 5대 의무로 꼽히지만, 사우디 당국은 국가별 할당제를 통해 매년 참가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공식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지불해야 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아 매년 관광비자로 사우디에 입국한 뒤 허가받지 않은 상태에서 순례를 시도하는 인원도 늘고 있다.

특히 저소득 국가에서 온 순례자들은 공식 하지 여행사인 것처럼 가장한 브로커 등에게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빈발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고령으로 노후를 대비해 모아둔 저축으로 죽기 전에 순례에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고 WP는 전했다.

순례 버스 이용 비용 등을 모두 냈다고 생각했지만, 현장에 도착해서야 제대로 된 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했고, 뜨거운 태양 아래 장시간 도보로 이동하다 쓰러졌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폭염에 고통스러워 하는 성지순례자들
[AFP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성지순례 기간에는 대낮 온도가 52도까지 오르는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피해가 더 컸다.

미국기상학회(AMS)가 2021년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우디는 지난 40여년간 북반구의 다른 지역보다 50% 더 많이 온난화됐다.

AMS는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에어컨을 계속 가동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일부 순례자들은 에어컨이 설치된 공간에서도 열기로 숨이 막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 미등록 순례자들의 경우 공식 순례객에 제공되는 냉방시설 등을 이용할 수 없었다.

WP는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일부 순례객들은 눈에 띄게 아파 보이는데도 사우디 당국에서 도움을 주기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사우디 당국에 적발되는 것을 두려워한 미등록 순례자들이 스스로 의료 서비스 요청을 거부한 경우도 있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1천명이 넘는 사망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높은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허가받지 않은 상태에서 하지에 나선 미등록 순례객이었다.

이 가운데 이집트 사람만 600여명에 달했다.

이처럼 피해가 불어나자 이집트 정부는 하지 여행을 주선한 여행사 16곳의 면허를 박탈하고 불법 여행 알선 혐의로 관리자들에 대한 검찰 조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사우디 성지에 몰린 이슬람 순례 인파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eshin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