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투명 필름 하나로 차량 온도 10℃이상 ‘뚝’…현대차, 첨단 냉각 소재 활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월 파키스탄서 진행한 ‘나노 쿨링 필름’ 무상 시공 캠페인
유리 어둡게 하지 않으면서도 실내 온도 낮추는 기술 적용
세계 최초 개발 ‘나노 쿨링 필름’, 열 반사에 방출까지


이투데이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Nano Cooling film)’을 활용해 파키스탄 운전자들의 삶을 개선해 나가는 여정을 담은 캠페인 영상을 23일 현대차그룹 유튜브 채널에 최초 공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Nano Cooling film)’을 활용해 파키스탄 운전자들의 삶을 개선해 나가는 여정을 담은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이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최초 공개했다. 영상은 현대차가 4월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펼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MADE COOLER BY HYUNDAI)’ 캠페인에 참여해 ‘나노 쿨링 필름’을 시공 받은 라호르 승차 공유 서비스 기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는 50℃가 넘는 극심한 더위와 대기오염으로 어려움을 겪는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 운전자들에게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을 무상으로 장착해준 캠페인이다.

나노 쿨링 필름은 복사 냉각 효과를 만드는 첨단 소재로 제작돼, 기존 틴팅 필름과 같이 태양열을 반사할 뿐 아니라 차량 내부의 적외선을 외부로 내보내는 기능까지 갖췄다. 높은 투과율을 자랑하면서도 무더운 여름철 실내 온도를 10℃ 이상 낮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파키스탄은 보안상의 이유로 자동차의 틴팅 필름 부착을 법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에 현대차는 투명하면서도 실내 온도를 낮춰주는 나노 쿨링 필름을 시범 적용하기에 최적의 시장이라고 판단해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현대차가 공개한 영상의 제목은 ‘눈부시게 빛나는 그늘(Shade without Shadow)’로, 첨단 기술을 활용해 인류가 해결해야 할 문제를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다큐멘터리 영화 형태로 제작된 영상은 승차 공유 서비스 기사로 일하는 아버지가 어린 딸을 학교에 바래다주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차에 탑승한 아버지는 딸을 위해 에어컨을 틀지만 높은 유류비가 부담돼 딸이 차에서 내리자마자 에어컨을 끄고 창문을 연다. 하지만 심각한 대기오염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라호르 지역이 겪는 환경적 어려움을 현지 주민의 시선으로 생생하게 전달한다. 파키스탄 현지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 당 약 260 파키스탄 루피(원화 1300원)로, 파키스탄 1인당 국민 소득 1500달러 수준을 고려할 때 현지인의 체감 유류비는 상당히 높은 편이다.

이어서 라호르를 찾은 현대차 연구원이 서비스센터 직원과 함께 차량에 나노 쿨링 필름을 장착해 주며 기술적 특성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시공을 완료한 뒤 주인공 아버지는 딸과 함께 도로를 나서게 되고, 이어 나노 쿨링 필름의 효과를 체감하며 기뻐한다.

영상은 라호르의 경치를 보여주며 ‘태양 아래 이동하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For all journeys under the sun)’라는 자막과 함께 마무리된다. 이는 모빌리티 기술력을 활용해 인류의 삶을 쾌적하고 풍요롭게 만들고자 하는 현대차의 비전을 담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캠페인이 지역 사회가 겪는 기후 위기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을 이끌어 내는 동시에 첨단 기술을 활용해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업의 책무에 대한 공감대 형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나노 쿨링 필름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그 외 주요 국가에서도 특허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해당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는 캠페인 진행 과정에서 확보한 실증 데이터와 성능 평가 결과 등을 정밀 분석해 양산 적용을 위한 기반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더욱이 나노 쿨링 필름은 기존 틴팅 필름과 함께 사용되었을 때 더 큰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에 나노 쿨링 필름이 전 세계 어디서든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투데이/이수진 기자 (abc12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