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길 막고는 "대사관 차는 면책특권"···中 고위공직자 '욕설 행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로에 차 세우곤 “면책특권” 외치며 욕설한 中국제기구 수장

서울경제


중국 베이징에서 대사관 번호판을 단 차량이 도로를 막고 불법 주차하며 교통 정체를 일으켰다. 해당 차량 운전자는 중국 고위공무원 출신의 국제기구 수장이었는데,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하며 욕설까지 했다.

20일(현지시각)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 베이징의 한 도로에서 외교관 번호판을 단 폭스바겐 세단 차량이 도로 한가운데에 불법 주차 중인 모습이 목격됐다. 도로는 왕복 2차로였고, 갑자기 멈춰서 수분간 주차한 이 차량 탓에 교통 정체가 일어날 수 밖에 없었다. 이 차량은 유치(58) 아시아태평양우주협력기구(APSCO) 사무총장이 운전하고 있었고, 남편과 반려견도 타고 있었다고 한다.

해당 차량으로 인해 차량 통행이 방해되자, 시민들이 항의했지만 유 사무총장은 아랑곳없이 차 안에 앉아 이동을 거부했다. 이를 영상으로 찍는 시민을 향해 “대사관 차량은 외교적 면책권이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며 욕설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시민이 경찰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고 한다.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당시 현장을 찍은 영상이 공유되며 대중의 분노를 촉발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추적 끝에 당시 차량에 타고 있던 여성이 유 사무총장이라는 사실을 밝혀냈고, 해당 차량이 APSCO 본부에 주차돼있는 모습까지 확인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그녀는 면책특권이 자신이 법 위에 있고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는 특권이라고 착각하는 것 같다”며 분노를 표했다. 후시진 전 환구시보 편집장은 웨이보에 “대사관 차량도 교통법규를 지켜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국기를 단 대사 차량도 도로에 주차하거나 공공 통로를 점유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경제


경찰은 유 사무총장이 차량 이동을 거부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한 사실도 확인했으며, 위반 사항에 대해 벌금을 부과했다. 당국은 또 유 사무총장이 적절한 등록 없이 개를 소유한 사실도 확인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치를 취했다.

논란이 커지자 유 사무총장은 온라인에 올린 영상에서 “모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 저에 대한 지적을 받아들이며 관련 당국의 처분도 수용하겠다”며 “이번 사건에서 큰 교훈을 얻었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제가 한 일이 제가 속한 조직(APSCO)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알고 있고 큰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도 했다.

APSCO는 2008년 중국이 창설하고 후원하는 국제기구이며, 유 사무총장은 지난 2020년 11월 취임해 임기는 2025년 10월까지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