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커피 재촉하지 마”…고객에 커피 가루 뿌린 中바리스타, 결국 해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제공 = SCMP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상하이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직원이 손님의 얼굴에 커피 가루를 쏟아 붓는 사건이 발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홈페이지에 2분39초 분량의 해당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한 여성 고객이 “커피가 너무 늦게 나온다”고 항의하는 모습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커피 제조 공간에 있던 한 여성 바리스타가 분을 참지 못하고 통에 담긴 커피 가루를 집어 던진다.

커피 가루를 뒤집어쓴 손님은 다른 손님이 준 화장지로 얼굴을 닦은 뒤 사과를 요구했지만, 바리스타는 이를 거부했다.

흥분한 이 바리스타는 다른 주방 집기를 집어 던지려 했고 다른 직원이 이를 제지하는 모습도 영상에 나온다.

분이 덜 풀린 바리스타는 손님을 향해 여러 차례 삿대질도 한다.

이 사건은 지난 17일 중국의 자체 커피전문점 체인인 매너(Manner) 커피의 상하이 소재 한 지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너 커피는 해당 직원을 해고했다고 SCMP는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