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현장] 비가 와도, ‘마비노기’… 20년 추억으로 만든 ‘판타지 파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문대찬기자] 눈치 없이 내린 비도 ‘밀레시안(마비노기 팬)’의 초여름 소풍을 막지 못했다. 드넓은 잔디밭 위 햇볕을 만끽할 여유는 사라졌을지라도, ‘마비노기’라는 이름이면 충분했다.

넥슨은 22일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마비노기 20주년을 기념하는 ‘판타지 파티’를 개최했다. 서비스 후 처음으로 야외에서 진행하는 오프라인 행사로, 밀레시안들에게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공연, 여름 업데이트 쇼케이스 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넥슨은 이번 행사를 현장 방문객 누구나 입장 가능한 무료 입장제로 개방했다. 웰컴 기프트가 지급되는 특별 입장권은 판매 2분여 만에 7000장이 조기 마감되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때 이른 무더위가 거듭된 것이 무색하게, 이날은 오전부터 많은 비가 내렸다. 게임 속 ‘티르코네일’ 목초지를 쏙 빼닮은 88잔디마당 잔디밭이 금세 진창이 될 정도였다. 모처럼 마련한 오프라인 행사가 축 젖은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될까 우려가 앞섰다.

하지만 밀레시안들은 마비노기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기꺼이 집을 나섰다. 행사 시작 1시간 전부터 입장을 기다리는 밀레시안 행렬이 줄지어 이어졌다. 오랜 기간 서비스된 게임인 만큼 애티가 역력한 밀레시안부터 자녀와 현장을 찾은 부부까지, 면면도 어느 게임보다 다양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옷은 비에 젖어 무겁고, 신발은 진흙으로 지저분해졌지만 현장에서 엿본 밀레시안 얼굴엔 웃음이 가득했다. 이들은 잔디밭을 따라 마련된 다양한 참여형 부스를 찾거나, 잔디밭 중앙 무대서 펼쳐지는 공연을 즐기는 등 저마다의 방식으로 축제를 만끽했다. 돗자리를 펼치고 앉은 한 밀레시안은 차광막에서 빗물이 떨어지자 “‘워터밤’이 따로 없다”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이날 가장 많은 관심이 쏠린 곳은 공식 굿즈를 판매하는 팝업스토어였다. 입장을 기다리는 행렬이 너무 길어 한눈에 담지 못할 정도였다. 한 밀레시안은 “지금 1시간 가까이 줄을 선 것 같다”며 난처해하면서도 “20주년 기념인데 기다릴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외 마비노기 내 ‘무기 파괴자’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퍼거스’로 꾸며진 샌드백 3개를 타격하는 ‘내 장비의 원수 퍼거스 복수하기’ 부스, ‘이웨라 라데카’ 등 주요 상징물로 구성된 포토존 등에도 우산을 쥔 밀레시안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성별도, 나이도, 게임을 즐긴 시간도 저마다 다른 이들이 마비노기라는 공통 분모 하나로 어울려 웃음을 나눴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후 7시께 진행된 쇼케이스를 통해 여름 업데이트 로드맵이 공개되자 행사장은 더욱 활기를 띠었다. 신규 재능 ‘점성술사’를 비롯해 다양한 편의성 개선 방안, ‘악동뮤지션’과의 깜짝 협업 소식이 공개될 때는 좌중이 일제히 술렁였다. 벌써 열띤 토론을 벌이는 모습도 보였다.

경기 연천에서 판타지 파티를 찾은 밀레시안 ‘내이름은태현(26)’씨는 “마비노기는 내 인생의 동반자다. 다른 게임이었다면 이런 날씨에 굳이 행사장을 찾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던전 확장 등도 좋지만 목표 의식을 만들어 주면 좋겠다. 반복된 플레이를 하더라도 성취감을 줄 수 있는 콘텐츠들을 많이 만들어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비노기 출시 직후부터 꾸준히 게임을 즐겼다는 밀레시안 ‘곤줄박이(33)’씨는 “지금 아니면 또 이런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찾아왔다. 비가 많이 오는데도 줄이 정말 길더라”면서 “마비노기는 내 인생과 함께 하는 게임이다. 가만히 캐릭터를 세워만 놔도 힐링이 된다. 바라는 건 크게 없고, 서버 유지만이라도 계속해 주면 좋겠다”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2004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마비노기는 당시 시장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카툰 렌더링 그래픽을 도입하는 도전적인 시도로 화제를 모았다. 전투 중심 게임과 차별화해 음악과 패션, 요리 등 생활형 콘텐츠로 온라인 게임에 한 획을 그은 게임 중 하나로 꼽힌다.

2009년 최고 동시접속자수 5만명, 2013년 최고동시접속자수 10만명을 기록한 바 있다. 2005년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 대만, 홍콩, 미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한편, 마비노기 민경훈 디렉터는 “이번 행사는 20년 동안 사랑받는 마비노기를 만들어주신 밀레시안 여러분께 감사드리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며 “20살이 된 마비노기도 앞으로 새로운 성장과 도전을 지속하며 30주년, 40주년을 기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