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中 매너커피의 '비매너'…바리스타가 손님에 커피가루 투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명체인 '매너커피'서 직원-고객 충돌 잇따라

문제 직원 해고…회사, 공식사과문 올려

중국의 유명 커피전문점에서 직원이 손님과 말다툼을 벌이다 격분해 통에 담긴 커피 가루를 손님에게 던지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홈페이지에 올린 영상을 통해 중국 상하이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손님이 커피를 빨리 달라고 재촉하다가 바리스타에게 봉변당한 사건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한 여성 고객은 "커피가 너무 늦게 나온다"고 항의하며 "본사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여성 바리스타는 "고발할 테면 해보라"며 커피 제조 공간에서 통에 담긴 커피 가루를 손님에게 집어 던졌다. 졸지에 커피 가루를 뒤집어쓴 봉변을 당한 이 손님은 다른 손님이 준 화장지로 얼굴을 닦은 뒤 바리스타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바리스타는 이를 거부했다.
아시아경제

손님에게 커피가루를 쏟아붓는 중국 '매너 커피'의 바리스타. [이미지출처=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사건은 지난 17일 중국의 커피전문점 체인인 '매너(Manner) 커피'의 상하이 소재의 한 지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SCMP는 매너 커피가 문제의 직원을 해고했다고 전했다. 홍콩 명보 등 현지 매체는 이 사건 외에도 근래 매너 커피에서 직원과 고객 간 충돌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매너 커피의 한 남성 점원은 비행기를 타야 하는데 커피가 너무 늦게 나온다고 불평하는 여성 고객과 말다툼을 벌이다 고객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내동댕이쳤다. 이 밖에도 남성 점원과 남성 고객 간의 실랑이도 있었다.

매너 커피는 2015년 상하이에서 1평(3.3㎡)도 채 안 되는 2㎡ 크기 점포 하나로 영업을 시작했다. 이 회사는 가성비 높은 핸드드립 커피를 내세워 현재 중국 전역에 1000개 이상의 직영점을 운영할 정도로 규모를 키웠다. 하지만 전자동 커피 머신이 아니라 반자동 커피 추출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직원들이 다른 커피체인점과 비교해 직원들의 노동강도가 세고 고객들이 오래 기다려야 하는 문제점이 있다. 매너 커피라는 이름은 영화 '킹스맨'에 나오는 배우 콜린 퍼스가 한 유명 대사 'Manners Maketh Man(매너가 사람을 만든다)'에서 따온 것이다.

매너 커피는 논란이 확산하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회사는 이 사과문에서 "최근 직원과 고객 사이에 잇따른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모든 직원에 대한 훈련과 교육을 강화하고 고객 대기시간을 줄이고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매장 운영방식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