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부산 강한 비바람에 옹벽 일부 붕괴 등 피해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옹벽 일부 붕괴한 부산 주택가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22일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 부산에서 옹벽 일부가 붕괴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0분께 부산 동구 범일동의 한 주택가에서 옹벽 일부 붕괴로 돌덩이가 바닥으로 떨어져 당국이 긴급 안전조치를 했다.

이어 오후 3시 40분께는 부산 사상구 주례동에서 가로수가 부러져 도로 일부를 막는 바람에 한때 차량 통행에 지장이 있었다.

또 오후 4시 10분께는 부산 금정구 청룡동에서 나무가 부러져 떨어질 우려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안전 조처했고, 4시 50분께 부산 중구 영주동에서도 부러진 나뭇가지가 도로에 방치돼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연합뉴스

강풍에 부러진 가로수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에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가 오후 6시 30분을 기해 해제됐다.

그러나 이날 오후 2시 발효된 풍랑주의보는 유지되고 있다.

부산 남구에서는 순간 최대 풍속 초속 16m의 강한 바람이 불었고, 중구와 사하구에서도 각각 초속 14.7m와 12.4m의 강풍이 몰아쳤다.

youngky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