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값싼 전기차에 밀린 日 닛산, 중국서 첫 공장 폐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닛산자동차가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장 문을 닫았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2일 보도했다.

조선비즈

지난 4월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베이징모터쇼 2024'에서 닛산자동차의 전기차 모델이 전시돼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닛산은 전날 장쑤성(江蘇省)에 있는 창저우(常州) 승용차 공장을 폐쇄했다. 닛산이 중국 국유기업과 합작법인을 통해 운영해 온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13만대 수준이다. 이는 닛산의 중국 전체 생산량의 10%에 해당한다.

닛케이는 “중국 현지 업체와 가격 경쟁이 심화하는 데다 중국산 전기차의 구색이 적은 것이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 닛산의 지난해 중국 내 판매량은 전년대비 16% 감소한 79만대를 기록했다.

중국자동차공업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 등 전동차가 차지한 비율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9% 포인트 증가한 40%까지 높아졌다.

닛산뿐 아니라 전기차 개발 등 전동화에 상대적으로 밀린 다른 일본 기업도 중국 시장에서 철수하거나 사업을 축소하는 추세다.

미쓰비시자동차는 지난해 광저우자동차그룹과 합작사업을 중단하고, 중국 시장에서 철수했다. 혼다 역시 지난달 중국 합작법인 직원 감축을 결정했다.

권유정 기자(y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