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홍준표·이철우 만난 나경원 "흔들림 없이 당 지킨 사람은 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수 정통성으로 한동훈과 차별화
한국일보

나경원(왼쪽)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대구 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도 저와 생각이 같았다"고 주장했다. 유력 경쟁 상대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해 '보수 정통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 당의 뿌리, 우리 당의 기반인 당원과 국민을 존중하는 것이 보수정당을 재건하고 재집권에 성공하는 첫걸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의 텃밭인 경북 안동시와 대구에서 홍 시장과 이 지사를 연달아 만났으며 23일 오후 국회에서 당대표 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나 의원은 홍 시장과 이 시장이 본인 우군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당대표의 자질에 대해서 이 지사는 '당대표는 경험이 있는 사람, 당을 아는 사람이 해야 한다'고 했다. 홍 시장도 '당에서 당을 지킨 사람들이 당대표가 되는 게 맞다'고 말했다"며 "경험이 풍부하고, 누구보다도 당을 잘 알고, 흔들림 없이 당을 지킨 사람. 감히 저 나경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홍 시장은 나 의원에 적극적으로 힘을 실어주고 있다. 그는 전날 나 의원과 만찬을 하고 취재진과 만나 "당을 지키지 않은 선출직은 옳지도 않고 맞지도 않다"며 "당을 지켜온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나 의원도 "(홍 시장이) 그동안 경험이 있으니 이제는 당을 맡을 역량이 충분하지 않나, 열심히 해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