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뉴욕증시, '세 마녀의 날'에도 보합세 마감…엔비디아 3.2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우존스 0.04%↑·S&P 500 0.16%↓·나스닥 0.18%↓

뉴시스

[샌타클래라=AP/뉴시스]뉴욕증시는 '세 마녀의 날(Triple Witching Day)'을 맞은 가운데 21일(현지시각) 보합세로 마감했다. 세 마녀의 날은 주요 파생상품 3종(주가지수 선물·옵션, 개별 주식 옵션)의 만기일이 겹치는 날로 일반적으로 변동성이 평소보다는 클 것으로 예견한다. 사진은 지난해 5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에 있는 엔비디아 본사의 젼경. 2024.06.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명동 기자 = 뉴욕증시는 '세 마녀의 날(Triple Witching Day)'을 맞은 가운데 21일(현지시각) 보합세로 마감했다. 세 마녀의 날은 주요 파생상품 3종(주가지수 선물·옵션, 개별 주식 옵션)의 만기일이 겹치는 날로 일반적으로 변동성이 평소보다는 클 것으로 예견한다.

CNBC, 마켓워치 등을 종합하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15.57포인트(0.04%) 오른 3만9150.3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55포인트(0.16%) 밀린 5464.6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2.23포인트(0.18%) 내린 1만7689.36에 장을 마감했다.

주간으로는 다우존스와 S&P 500은 각각 1.45%, 0.61% 상승했고, 나스닥은 주간 0.1% 하락했다.

인공지능(AI) 광풍을 이끌던 엔비디아는 지난 18일 주가 최고치를 경신해 시가총액 1위에 오른 뒤로 연이어 약세를 보이고 있다. 엔비디아는 전날(3.54%)에 이어 이날도 3.22% 하락했다.

다만 아직도 엔비디아 주가는 월간 16%, 연간 150% 이상 오른 상태다.

CNBC는 "시장이 과열됐다는 징후가 일부 나타나고 있지만, AI에 기반한 랠리가 한계에 도달했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면서 "시장을 좌우할 만큼 규모가 큰 엔비디아조차 상승 동력이 둔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투자관리회사 존 행콕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에밀리 롤런드 공동 수석 투자 전략가는 "기술주가 계속해서 주목받고 있다"라며 "단일 주가 이토록 시장에 큰 영향력을 미쳤던 때가 기억이 있었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그것이 최근 시장 행동의 핵심 동인"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ingd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