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한국에 태국 여행객 발길 끊기나…"韓 가지 말자"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20일(현지 시각) 방콕 한 외신에 따르면 짤른 왕아나논 태국여행사협회(TTAA) 회장은 "한국 여행 거부 운동이 일어나기 전 한국은 태국에서 3대 인기 여행지 중 하나였지만 이제 그런 시절은 끝났다"고 말했다. (사진=X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한국을 찾는 태국 관광객이 올해 급감한 가운데 태국에서 또다시 '한국 여행 금지 운동' 조짐이 보이고 있다.

20일(현지 시각) 방콕 한 외신에 따르면 짤른 왕아나논 태국여행사협회(TTAA) 회장은 "한국 여행 거부 운동이 일어나기 전 한국은 태국에서 3대 인기 여행지 중 하나였지만 이제 그런 시절은 끝났다"고 말했다.

태국인들이 전자여행허가(K-ETA)를 받아야 하고 입국 규제가 심한 한국을 피해 다른 목적지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고 전했다.

여행 비용이 저렴한 데다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고 관광객 추방 소식도 없는 베트남이나 중국 등이 한국을 추월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4월까지 한국을 찾은 태국 관광객은 11만9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1% 줄었다.

코로나19 이전까지만 해도 태국은 동남아 국가 중 방한 관광객 1위 국가였지만 현재는 베트남과 필리핀에 밀려 3위로 추락했다.

짤른 회장은 "한국이 태국 관광객들의 신뢰를 되찾는 데 최소 1~2년이 추가로 걸릴 것"이라며 "태국과 한국 여행사가 정서 개선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새로운 명소를 선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입국 규제 논란에 태국인들 사이에선 반한 감정이 확산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태국인 관광객들이 입국허가를 받지 못하는 사례가 늘자 현지 SNS에는 '한국 여행 금지' 해시태그가 달린 글이 수백만개가 게시되기도 했다. 태국 총리까지 나서서 국민 달래기를 할 정도였다.

현재 태국과 한국은 비자 면제 협정을 맺고 있다. 태국인이 현지에서 온라인으로 K-ETA를 신청할 수 있다. 허가를 받으면 한국에 들어올 때 입국신고서 작성이 면제되고 전용 심사대를 통해 입국할 수 있다.

하지만 허가 후에도 출입국 심사에서 입국을 거부하는 경우가 잦아져 태국인들 불만이 커진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