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뉴욕증시 프리뷰, 미 주가지수 선물 '네 마녀의 날' 맞아 일제 하락...엔비디아·암·슈퍼마이크로↓ VS 길리어드·사렙타 테라퓨틱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휴스턴=뉴스핌] 고인원 특파원= 미국 증시의 '네 마녀의 날(quadruple witching day)'을 앞두고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 개장 전 미 주가지수 선물은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네 마녀의 날은 주가지수 선물·옵션, 개별 주식 선물·옵션 등 네 가지 파생 상품의 만기일이 겹치는 날로 이날 시장은 높은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오전 8시 20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E-미니 다우 선물은 전장 대비 19.00포인트(0.05%) 내린 3만9556.00, E-미니 S&P500 선물은 9.00포인트(0.16%) 하락한 5535.50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E-미니 나스닥100 선물은 36.50포인트(0.18%) 밀린 1만9995.00을 가리키고 있다.

뉴스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블룸버그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엔비디아 등 반도체주를 비롯한 기술주들의 주가 하락이 두드러진다.

인공지능(AI) 랠리를 이끈 ▲엔비디아(종목명:NVDA)의 주가는 이날 개장 전 2% 가까이 하락하고 있다. 전날에도 엔비디아의 주가는 3.54% 하락 마감하며 잠시 차지했던 시총 1위 자리를 다시 마이크로소프트에 내줬다.

▲암 홀딩스(ARM) ▲브로드컴(AVGO) ▲슈퍼마이크로컴퓨터(SMCI) ▲퀄컴(QCOM) 등 AI 관련 반도체 기업들의 주가도 1~2%대 일제히 하락 중이다.

이날 시장은 높은 변동성에 대비하며 S&P 글로벌의 6월 제조업과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5월 제조업과 서비스 PMI는 전달에 비해서는 소폭 하락이 예상되지만, 여전히 경기 위축과 확장을 가르는 50은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투자자들은 5월 기존주택판매 등 주택시장 관련 지표도 기다리고 있다.

최근 발표된 고용과 인플레, 소매 판매 등의 지표가 미 경제의 둔화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어 시장은 연내 금리인하 기대는 이어지고 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오는 9월 금리 인하에 나설 가능성을 유력하게 바라보고 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그룹 페드워치(FedWatch)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이 9월 금리를 낮출 가능성을 65%가량으로 반영 중이다. 시장은 연준이 9월에 이어 12월에도 추가로 금리를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

다만 앞서 20일(현지시간) 공개 발언에 나섰던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목표치 2%를 회복하려면 1~2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해 고금리 장기화 우려를 키웠다.

그는 "경제가 어떻게 전개될지 아는 것은 매우 매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엔비디아 로고 [사진=블룸버그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네 마녀의 날을 맞아 만기가 도래한 선물·옵션 청산과 신규 계약이 대거 이루어질 뿐 아니라,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S&P500 구성 종목 변경(리밸런싱)이 이뤄진다. S&P500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들은 네 마녀의 날인 21일 종가를 기준으로 보유하고 있는 주식들을 지수 내 비중에 맞춰서 사고 팜으로써 비중을 조정한다.

특히 최근 가파른 주가 상승을 보이며 일시 시총 1위를 차지하기도 한 엔비디아가 S&P500 기술주를 추종하는 대표 상장지수펀드(ETF)인 '테크놀로지 셀렉트 섹터 SPDR 펀드'(XLK)의 리밸런싱 대상이 될 수 있어 관심이 모인다.

앞서 블룸버그통신, CNBC 등 외신은 지난 14일 종가까지 반영해 XLK이 보유하고 있는 종목들의 비중을 조절하고 나설 예정인데, 엔비디아의 비중이 기존 5.9%에서 21%로 대폭 높아지는 반면 애플은 22.2%에서 4.5%로 낮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리밸런싱에 따라 KKR(KKR), 크라우드 스트라이크 홀딩스(CRWD), 그리고 고대디(GDDY)가 S&P500 지수에 새롭게 편입되고, 로버트 하프 인터내셔널(RHI), 코메리카(CMA), 일루미나(ILMN)는 지수에서 제외된다. KKR 등 세 종목은 6월 24일부터 S&P500에 편입된다.

이날 시간 외 거래에서 바이오 제약사인 ▲길리어드 사이언스(GILD)는 주가가 3% 상승하고 있다. 회사의 HIV 예방 주사제 '레나카파비르'에 대한 후기 단계 시험에서 예방 효과가 100%로 나타났다는 발표가 호재로 작용했다. 길리어드에 따르면, 이번 시험에서 레나카파비르는 길리어드의 1일 1회 경구 투여 약물 '트루바다'보다 HIV 예방에 탁월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사렙타 테라퓨틱스(SRPT)의 뒤셴근이영양증(DMD) 유전자 치료제를 확대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는 소식에 사렙타의 주가도 35% 급등하고 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