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광주 유명 한우식당 잔반 재사용 의혹 사실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 한 유명 식육식당이 잔반을 재사용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다수 위반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광주 북구청은 21일 오전 광주 북구 A 정육식당의 위생 상태를 점검해 식품위생법 영업자준수사항 등 다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에서 A 정육식당은 손님이 남긴 음식을 재사용하고 소비기한이 지난 제품을 보관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영업정지 15일 또는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송치될 수 있는 사안이다.

또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는 저온창고 청결 상태가 부실하게 관리됐다.

A 식당은 현장 점검에서 관련 사항을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1990년대 처음 문을 연 A 식당은 하루 최대 수백만 원이 넘는 매출을 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북구청 관계자는 "위반 사항에 대해 조속한 행정처분 실시와 향후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통해 재발 방지와 식품안전 건전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청은 오는 24일부터 7월 12일까지 식육을 취급하는 일반음식점 417곳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