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국방과 무기

"우크라, 美 무기로 러시아 본토 어디든 반격 허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초 하르키우 국경 인근에만 타격 허용

미국산 장거리 미사일 공격은 금지

미국이 우크라이나의 미국산 무기 사용 범위를 추가로 완화했다. 하르키우 인근뿐 아니라 러시아 영토 어디든 반격이 가능하도록 허용한 것이다.

20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군대에 대해 미국산 무기를 사용하는 것은 하르키우 인근 러시아 영토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군이 국경을 넘어 발포할 때 우크라이나가 미국 군수품을 사용해 러시아에 반격할 수 있다는 것이 정책의 초점"이라며 "이는 정당방위로, 우크라이나군이 그렇게 할 수 있는 게 옳다"고 부연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 18일 미 공영방송 PBS에서 "이건 지리가 아니라 상식의 문제"라며 "러시아가 자국 영토에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한다면 우크라이나가 반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그동안 확전을 방지하기 위해 우크라이나가 미국이 지원한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하는 것을 제한해왔다. 그러다 지난달엔 우크라이나 제2 도시인 하르키우를 방어하는 목적에 한해서 러시아 영토 타격을 부분적으로 허가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달 6일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미국산 무기는) 국경 근처에서만 사용하는 조건으로 승인했다"며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와 크렘린궁은 물론 러시아 영토 200마일(약 320km) 안까지 타격하는 것은 허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본토 타격 범위 확대는 사실 미국 정부의 정책 기조가 변한 것은 아니다"라며 "당시 하르키우 인근으로만 공격 범위를 제한했을 때도 그 외 러시아 본토에 대한 반격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산 장거리 미사일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하는 것은 계속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미국의 무기 사용 제한 추가 완화로 러시아의 반발도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서방의 무기를 통한 러시아 영토 공격이 허용된 것을 두고 "우리도 같은 방식으로 행동할 권리가 있다"며 맞불을 예고한 바 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지난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했다. 북한과 러시아 중 어느 한쪽이 무력 침공을 받으면 상대에게 지체 없이 군사적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우리는 한동안 러시아와 북한 사이의 협력 심화에 대해 경고해왔다"며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인도·태평양 동맹국들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