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고현정, 갑질 루머 해명 "원 없이 했으면 원통하지나 않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엘르코리아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고현정이 '갑질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지난 20일 매거진 엘르 코리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고현정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앞서 고현정은 지난 2018년 SBS 드라마 ‘리턴’ 하차하며 한동안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고현정은 “내 입으로 말하면 또 회자가 될 것 같다"면서 "갑질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내가 그걸 원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를 들으면 원통하지나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석에서 그런 얘기를 잘 안 하니까, 꾹꾹 눌러왔다. '요정재형'에서는 정재형과 친분이 좀 있다 보니 이야기를 하게 됐다"며 "저 해롭지 않고 부드럽다"라고 덧붙였다.

또 "저를 일하는 모습이나 기사를 통해서나 그런 모습을 보니까, 강하고 씩씩하고 이런 모습을 많이 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저도 억울한 일도 많고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한다. 그런 면도 있다"고 했다.
아주경제=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