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팔짱 끼고 허리 손 올리고 사과?"…치킨집 갑질 대구 공무원 또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치킨집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구 중구청 직원들이 지난 18일 해당 치킨집을 찾아 사과 의사를 밝혔지만, 당시 보인 태도로 또다시 비판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공분을 불러일으킨 대구 중구청 공무원 '치킨집 갑질' 논란의 당사자들이 사과하겠다며 해당 치킨집을 찾아가 보인 태도가 또다시 비판받고 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대구 중구청의 거짓된 사과'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치킨집에 행패 난동 갑질 협박한 대구 중구청 X들이 다시 찾아가 사과했다는 장면"이라며 사진 2장을 첨부했다.

A 씨 주장과 그가 올린 사진에 따르면 남성 3명 중 한명은 팔짱을 끼고 있고, 다른 한명은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다. 나머지 한명은 정자세로 서 있다.

A 씨는 이 사진이 갑질을 한 중구청 직원들이라고 주장하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 제가 46년 살면서 저런 자세로 사과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저건 사과하는 자세가 아니라 싸우자는 자세"라며 "팔짱을 끼고 옆구리에 손을 올리고 사과하는 사람 본 적 있느냐.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A 씨가 올린 사진은 최근 한 지상파 방송에 보도된 화면 일부를 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방송은 갑질 논란의 당사자들이 지난 18일 치킨집을 찾아 사과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킨집 업주가 실제 사과를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은 또다시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일을 크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사과를 가장한 협박", "사람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자세는 아닌 것 같다", "허리에 손은 마지막 자존심인가?"라는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이들의 태도를 비판했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들이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마음이 힘드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직원 없이 아내와 작은 치킨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업주는 "며칠 전 홀 마감 직전에 이미 술을 마신 손님들이 들어오셨다"며 "30분만 먹고 가겠다고 하기에 경기도 어려우니 한 푼이라도 아쉬운 상황에 손님을 받았는데, 이렇게 큰 화근이 될 줄 몰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업주 글에 따르면 당시 40~50대로 보이는 남성 4명이 치킨과 술을 주문했다. 음식을 내간 뒤 업주 아내는 테이블 바닥에 맥주가 흥건한 모습을 보게 됐다.

업주가 올린 당시 CCTV 화면을 보면, 통로 쪽 테이블에 앉은 남성 한 명이 두 차례에 걸쳐 술을 바닥에 고의로 버렸다.

이를 본 아내가 "물을 흘리셨나요?"라고 물었고, 손님 한 명은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는 행동을 취했다고 한다. 다른 손님들은 대수롭지 않게 행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CCTV 화면을 보면, 아내는 키친타월로 테이블 쪽 맥주가 가득한 곳을 닦았다. 손님들이 계산하고 나간 후 한 명이 다시 들어와 아내에게 따지듯이 말을 건넸다.

업주는 "처음에 손님 한 명이 다시 들어와서 '바닥 치우는 게 뭐 그리 대수냐?'고 했고, 그러는 와중에 다른 손님들도 다시 들어와서는 아내에게 고래고래 소리 지르고 삿대질했다"고 주장했다.

업주에 따르면 손님들은 "내가 돈 주고 사 먹는데. (우리가) 바닥에 오줌을 쌌냐? 맥주를 흘릴 수도 있지. 먹튀를 했냐? 이런 식으로 장사하면 부자 되겠다" 등의 발언을 했다.

손님 중 한 명은 "나 구청 직원인데 동네에 모르는 사람 없다.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장사 바로 망하게 해주겠다"고 했다.

다른 손님 한 명은 가게 상호를 말하면서 "SNS에 올려 망하게 해 주겠다. 내가 어떤 사람인 줄 아느냐. 이 동네에 아는 사람 많다"는 등 협박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업주는 "CCTV를 돌려보니 손님은 실수가 아니라 맥주를 바닥에 뿌리는 수준이었다"며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하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그날 이후 저는 잠을 이루기 힘들고, 아내는 가게에 못 나오겠다고 한다"고 했다.

이 일이 알려지자, 중구는 진상조사에 나서 손님 네 명 모두 구청 직원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지난 1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류규하 구청장 명의의 사과문에서 중구는 "물의를 일으킨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해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고 했다.

뉴스1

대구 중구의 한 치킨집에서 중구청 직원이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구청 직원이 치킨집에서 가게 바닥에 맥주를 쏟는 모습.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구는 현재 이들 공무원 4명에 대한 개별 대면 감사를 진행 중이다.

중구청 감사팀은 공무원들로부터 제출받은 경위서 내용을 바탕으로, 이들을 일일이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 결과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중구는 감사 결과가 나오면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일탈의 경중에 따라 파면·해임·강등·정직·감봉·견책 처분 등이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감사팀 관계자는 "감사 결과 내용에 따라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pdnams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