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많이 사랑해"…대전 여교사, 제자 여럿과 동성교제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대전의 한 중학교에서 현직 교사가 여러 명의 동성 제자들과 교제를 한 것으로 알려져, 교육청이 조사에 들어갔다.

아이뉴스24

대전시교육청사 [사진=대전시교육청]




20일 TJB와 충청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대전의 한 중학교 여성 교사가 중학교 3학년인 여제자와 지난해 9월부터 동성 교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학생에게 "주변 사람들한테도 우리가 만나는 게 좋아 보이지는 않을 것" "아주 많이 사랑해" 등의 편지를 보냈다.

학생의 가족들이 이를 알고 학교에 알리려고 하자, 교사는 만남을 끊겠다고 했다가 돌연 태도를 바꿔 "저랑 안 만나면 ○○ 상태가 더 안 좋아질 것"이라며 압박했다.

이 학생의 가족들이 대전시 교육청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지만 교사도 위태로운 상황이고 감정적으로 혼란이 와서 안정을 취해야 하니 기다려달라는 답변을 들었다.

해당 교사는 이전에 2명의 학생과도 포옹을 하거나 손을 잡는 등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해당 교사는 다른 학교로 전근을 가 현재 담임 교사로 근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교육청은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건 당사자들을 중심으로 합동조사를 벌이겠다고 전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