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주상복합 진화 중 폭발…소방관 17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 목동의 주상복합 아파트 지하에서 불이 나 약 1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진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나 소방관 17명이 다쳤습니다.

이태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길거리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옵니다.

맞은편 아파트에서는 뿌연 연기가 하늘로 치솟습니다.

어제(19일) 오후 3시쯤 화재 진화 중이던 서울 양천구 목동의 2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에서 폭발이 일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