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2 (금)

[날씨] 늦은 밤부터 제주 장맛비…'35도' 안팎 더위 계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뜨거운 열기가 가득했던 하루였습니다. 오늘 서울이 한낮에 35.8도까지 올라 또다시 올 최고 기온을 기록했고요. 광주가 37.2도, 경산 하양은 39도로 전국에서 가장 뜨거웠습니다.

오늘 서울에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는데요. 내일도 서울을 포함한 중부는 35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집니다.

오늘 늦은 밤부터 제주에는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제주 산지에 최대 200mm 이상으로 양도 많겠고요. 시간당 30mm 이상으로 강하게 쏟아질 때도 있겠습니다. 호남과 경남권에도 5~2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