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순례객 180만명 몰린 메카, 52도 폭염에 550여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망자 다수가 해외 무슬림

이슬람 성지순례(하지) 기간을 맞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은 순례객 중 최소 550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낮에는 52도까지 오르는 극심한 더위가 주원인으로 꼽힌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지난 14일 하지가 시작된 이후 사우디에서는 이집트인 323명, 요르단인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이 숨졌다. 이는 메카 인근 알무아셈에 있는 병원의 영안실 현황을 집계한 결과다.

사인은 대부분 온열질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관은 이집트인 사망자의 경우 군중 밀집으로 압사한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무더위 때문에 숨졌다”고 AFP에 말했다. 인도네시아, 이란, 세네갈 등도 하지 기간 자국민 사망 사실을 발표했다. AFP 자체 집계에 따르면 각국에서 보고된 하지 기간 사망자는 577명이다. 사우디 당국은 온열질환 증세를 보인 순례자 2000명 이상을 치료했다고 밝혔지만 지난 16일 이후 수치를 갱신하지 않고 사망자 현황도 발표하지 않고 있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하는 5대 의무 중 하나다. 매년 이슬람력 12월7~12일 치러진다. 올해 하지는 19일까지 이어진다. 사우디 당국은 지금까지 약 180만명의 순례자가 성지를 찾았고, 그중 160만명이 해외에서 온 이들이라고 밝혔다.

올해 여름과 겹친 하지 기간에는 극단적인 기후 현상이 더해지면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지난달 발표된 사우디의 한 연구 결과에선 순례 지역의 온도가 10년마다 0.4도씩 상승하고 있으며 기후변화의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지적됐다. 사우디 국립기상센터에 따르면 지난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은 51.8도를 기록했다.

인명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지 기간 돈을 아끼기 위해 무비자로 입국하는 이들이 수십만 명이라고 AFP는 전했다. 이들은 정식 등록된 순례자가 아니기 때문에 사우디가 하지 경로를 따라 마련한 냉방시설에 접근할 수 없다.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