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엑손모빌 등 5개 해외업체,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 접촉(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석유공사 사장 "여러 글로벌 메이저, 동해 투자 관심"

"해외 메이저 기업, 동해 가스전 추가검증"…"다른 글로벌 기업 4곳도 관심"

사업설명회 등 투자유치 절차 진행…"전문성·자금력 갖춘 회사 대상"

연합뉴스

김동섭 사장,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브리핑
(세종=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현안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19 pdj6635@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인 엑손모빌 등 5개 해외업체가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 투자를 위해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 중 엑손모빌은 이번 프로젝트의 추가 검증에도 참여해 사업 참여에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을 총괄하는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19일 "사업 설명서 발송 전임에도 여러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의 참여 관심이 있어 순차적으로 사업 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지속해서 사업 설명회를 실시해 심해 탐사·개발 기술 및 운영 전문성과 자금력을 갖추고 관심을 표명하는 글로벌 회사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김 사장은 최소 5차례 탐사 시추에 총 5천억원 이상의 재원이 필요한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의 타당성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는 데 대해서는 "해외 심해 평가 전문 기관과 함께 탐사 유망성을 평가했고, 국내·외 전문가 자문단 검증과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의 추가 검증이 있었다"면서 글로벌 메이저 기업의 검증 참여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김 사장은 지난 5월 초 메이저 석유기업 한 곳과 접촉해 비밀준수 계약을 체결한 뒤 동해 심해 가스전 탐사 데이터 일부를 공유한 단계까지 나아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밀 유지 의무 탓에 이 업체의 이름을 공개하지는 못한다면서도 "말하면 금방 알 기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회사가) 동해 가스전 유망성을 높이 평가했고, 이후 이 회사는 내부 검토 거쳐 (석유)공사 측에 사업 참여 관심을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이어 지난 3일 동해 가스전 개발 공식 발표 이후 다른 글로벌 기업 4곳이 추가로 사업 참여 관심 의사를 보여왔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와 석유공사는 액트지오사의 자문을 바탕으로 해 '대왕고래' 등 7개의 유망구조를 도출한 결과를 국내·외 전문가 그룹을 통해 교차 검증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정부와 석유공사는 한국이 기술적 측면에서 심해 석유·가스 자원 개발 경험이 전무한 만큼 개발 경험이 풍부하고 자금력도 갖춘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연합뉴스

석유공사 사장,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브리핑
(세종=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현안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19 pdj6635@yna.co.kr



김 사장은 일반적인 투자 유치 절차가 ▲ 공식 사업 설명서 송부 ▲ 관심 표명 기업과 비밀 준수계약 체결 ▲ 사업설명회 및 자료 열람 운영(1∼2개월) ▲ 참여 의향 접수(자료 열람 후 1∼2개월) ▲ 우선협상자 선정 및 계약 협상(2개월) ▲ 계약 체결 단계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의 설명대로라면 현재 한 글로벌 메이저 기업이 자료 열람 단계까지, 나머지 4개 기업은 초기 접촉 단계인 것으로 볼 수 있다.

정부와 석유공사는 해외 기업의 투자를 받기 전 관련 제도 개선, 광구 재설정 등 필요한 절차를 먼저 진행할 계획이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 관련 제도가 대규모 자원이 있을 것으로 상정하고 만든 게 아니어서 지금 있는 제도대로 개발하면 해외 투자로 들어오는 기업에 일방적 혜택이 커질 수 있는 문제도 있다"며 "그래서 조속히 국내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석유와 가스가 대량으로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왕고래' 등 새롭게 발견된 유망구조들이 기존의 복수 광구의 경계에 걸쳐 있어 개발·투자를 위한 구획도 새로 정리해야 한다.

투자 유치 절차를 고려할 때 각종 제도 등에 대한 내부 정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해외 투자 유치 협상 단계로 가려면 빨라도 내년 중반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정부와 석유공사는 올해 12월부터 4개월간 약 1천억원을 들여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의 분수령이 될 첫 탐사 시추를 진행할 계획이다. 따라서 첫 탐사는 해외 메이저 기업의 투자 없이 한국 단독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향후 개발 일정과 관련해 김 사장은 "2024년 심해 지역 1차 탐사시추를 개시하고, 2025년부터는 순차적으로 잔여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시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첫 탐사시추의 경우 석유공사 단독 개발 가능성이 높냐는 물음에는 "그 옵션(해외 투자 유치)은 살아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시간상으로는 굉장히 급하다고 보면 된다"고 답했다.

한편, SK E&S 등 민간 자원개발사들은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업계 전문가로 통하며 '성공률 20%' 역시 통상적인 기준에서 볼 때 탐사시추로는 낮은 확률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민간에서도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가 국내 에너지 시장의 경쟁력을 제고할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오는 이유다.

c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