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엔저에 너도나도 일본행…日 외국인 관광객 4명 중 1명이 한국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저 덕분에 일본 관광에 불이 붙은 가운데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중에 한국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방일 외국인 통계를 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외국인 수는 총 304만100명으로 집계됐다.

사상 처음으로 300만명을 넘어서며 역대 월간 최다를 기록한 지난 3월(308만1600명)과 4월(304만2900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0만명을 초과했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을 국가와 지역별로 보면 한국이 73만8800명으로 가장 많았다. 5월 기준 한국인 방일객 수로도 사상 최다였다.

일본을 찾는 관광객 수가 늘어나면서 일본 내에서 이중가격제에 대한 논의도 불붙고 있다. 관광객에게는 문화재 입장료 등의 요금을 더 받겠다는 것이다.

일본 히메지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효고현 히메지성의 외국인 입장료를 4배 이상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요모토 히데야스 히메지시 시장은 지난 16일 열린 국제회의 관련 행사에서 “히메지성은 7달러(약 9700원)면 들어갈 수 있는데 더 가격을 올릴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외국인에게는 30달러(약 4만1400원)를 받고 시민은 5달러(6900원) 정도로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