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또 중국?… “유명식당 훠궈 먹었더니 혀 까매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품위생 도마 오른 中, 누리꾼 격앙

“가공공장서 거위 내장 장화로 밟고 핏물로 염색도”

최근 중국 유명식당과 대형 식자재 공급 업체에서 잇따라 부실한 관리 실태가 드러나 고질적인 중국 식품위생 문제가 또 도마 위에 올랐다.

세계일보

유명 훠궈체인점서 식사 후 까맣게 변색된 혀. 중국 상유신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상유신문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항저우(杭州)에 사는 한 여성은 어머니와 함께 인기 음식인 훠궈를 전문으로 하는 유명 식당체인에서 식사한 뒤 혀가 까맣게 변색한 사실을 발견했다. 특별히 혀를 변색시킬만한 음식은 먹지 않았다는 이 여성은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이 소식은 중국 인터넷상에서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그러자 유사한 사건을 겪었다는 누리꾼 신고가 잇따랐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난훠궈’라는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식사한 뒤 이런 일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난훠궈는 부랴부랴 운영 식당에 대한 긴급 조사에 착수했다.

처음에는 재료와 조리 용기 등에 문제가 없다고 발표한 이 업체는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자 별도 추가조사도 진행했다. 조사 이후 업체는 “훠궈를 조리하는 쇠솥 관리가 부적절해서 발생했다”며 관리 부실을 인정하고 소비자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앞서 최근 훠궈 식자재 공급업체의 비위생적인 관리 실태도 중국 매체의 잠입 취재로 인해 폭로됐다. 중국 신경보(新京報)는 17일자 기사에서 취재진이 지난 4월 산둥성 빈저우시와 허난성 칭펑현 소재 식품 공장 두 곳을 예고 없이 방문해 오리와 거위 내장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가공되고 있는 실태를 조명했다.

하루 오리 14만마리를 도축하는 빈저우 공장 노동자들은 하수관에 빠진 오리를 건져내 생산라인에 투입하는가 하면 일부 직원은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오리 내장 보관 바구니에 던지기도 했다. 칭펑현 공장에서는 고무장화를 신은 노동자들이 거위 내장을 밟아 배설물을 짜내는가 하면 신선하게 보이기 위해 거위 내장을 핏물로 염색까지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이 기사와 함께 올린 영상은 인터넷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 나갔고 누리꾼들은 “도대체 어떤 것을 믿고 먹어야 하느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자 산둥성과 허난성 식품 관리 당국은 두 작업장을 모두 폐쇄하고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식품위생 문제는 고질적인 병폐로 꼽힌다. 지난해 12월에는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서 쥐가 나와 학교 측이 공식으로 사과하고 당국이 진상조사에 나선 바 있다. 작년 11월 말에는 안후이성 한 정육점의 남성 작업자가 소셜미디어에 생 양갈비를 놓고 입으로 뼈를 발라내는 영상을 올린 뒤 "전통 기술로, 도구를 사용하는 것보다 빠르다"고 자랑했다가 소비자들로부터 역겹다며 비난을 사는 등 역풍을 맞았다.

같은 해 10월에는 중국의 대표적인 브랜드인 칭다오 맥주 산둥성 3공장 맥주 원료 보관 장소에서 한 남성이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돼 소비자들이 경악했다. 칭다오 맥주는 방뇨 장소가 공장 내부가 아니라 맥아 운송 차량의 적재함이라고 해명했지만, 판매량이 급감하는 등 타격을 받았다.

2021년에는 상의를 벗은 채 배추절임 작업을 하는 일명 '알몸 배추' 사건이 발생했고, 재작년 3월에는 중국인들이 즐겨 먹는 절임 식품인 쏸차이(酸菜) 제조공장에서 인부들이 맨발로 절임 통에 들어가고, 피우던 담배꽁초를 버리는 등 비위생적인 생산 과정이 CCTV에 의해 폭로되기도 했다.

윤준호 기자 sherp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