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현대건설, 국내 첫 수소생산기지 구축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한수원 등과 업무협약 체결

아주경제

현대건설이 19일 서울 중구 한국수력원자력 방사선 보건원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등과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건설이 무탄소 에너지 시대 전환을 주도할 청정연료로 평가받는 수소 생산기지 구축에 나선다.

현대건설은 19일 서울 중구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한수원을 비롯해 삼성물산, 두산에너빌리티, 한국전력기술,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전력거래소와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명식은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황주호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각사 사장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이 뜻을 모아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적기에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현대건설은 협약에 따라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대용량 상용 플랜트 구축·운영을 비롯해 △국내외 수출형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사업모델 개발 △국내 청정수소 생산․활용을 위한 사업 기반(안전․규제, 법․제도 등) 조성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한수원이 주관하는 재생에너지 조화형 무탄소 전력을 연계한 ‘저온 수전해 수소 생산 및 운영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4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일환이다. 국내 최초로 원전 전력을 사용하는 수전해 수소 생산 플랜트를 실증해 향후 대규모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또 10MW급 규모의 저온 수전해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루 4톤(t) 이상의 청정수소 생산과 저장·출하가 가능한 인프라를 오는 2027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여기에 현대건설은 원자력 연계 전력시스템과 용수공급․압축공기․질소공급 등을 위한 공용설비의 설계·구축을 담당한다.

현대건설은 수소 생태계 리더십을 확립하고자 현대차그룹 'HTWO 사업' 전개에 따른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미래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 분야 역량 확보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계기로 현대건설은 원자력과 연계한 수소 생산 플랜트 설계 경쟁력 또한 확보함으로써 국내외 ‘원전-수소 생산 패키지’ EPC 시장을 선점하고, 수소사회 전환의 선도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초기 기술력 확보가 중요한 수소산업을 선제적으로 이끌기 위해 유수의 기업․기관과 협력하여 기술 확보 및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현대건설이 보유한 원자력 SMR, 수소 분야의 글로벌 역량을 결집하여 수소사회의 퍼스트 무버로서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남라다 기자 nld8120@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