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빵점 받은 성심당?” 4억 월세 신경전…코레일 결국 ‘이것’ 꺼내들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대전 성심당 빵집.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 측이 대전역사 내부 분점의 임대료를 놓고 코레일유통과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코레일유통이 갈등관리연구기관을 통한 해법 모색에 나서기로 했다.

19일 국회와 관련 기관에 따르면 코레일유통은 갈등관리연구기관을 지정해 성심당 월세와 관련한 전문가 의견을 받아볼 예정이다. 조만간 연구용역 공고를 낸다.

‘공공기관의 갈등 예방과 해결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정부가 지정한 갈등관리연구기관은 ▲단국대 분쟁해결연구센터 ▲전북대 공공갈등과 지역혁신연구소 ▲한국갈등해결센터 ▲한국행정연구원 ▲한양대 갈등문제연구소 등 5곳이다.

서로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논란만 지속되자 전문가 조율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보겠다는 취지다.

KTX 대전역사 2층 맞이방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성심당은 월 평균 매출액 26억원의 4% 수준인 1억원의 수수료를 매월 코레일유통에 지불하고 있다. 오는 10월 말 임대계약이 만료되는 가운데, 코레일유통은 내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액 대비 최저 수수료율인 17%을 적용한 4억 4100만원의 월 수수료로 성심당 대전역점 자리의 임차인을 구하는 경쟁 입찰을 진행했다. 연간 수수료는 약 50억원에 달한다.

성심당 측은 고용 규모와 사회 공헌도를 고려할 때 4배나 뛰어오른 월세는 과도하다며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레일유통은 성심당 대전역점 자리의 임차인을 구하기 위해 현재까지 5차례에 걸쳐 공개경쟁 입찰을 진행했지만 적격자가 없어 모두 유찰됐다. 성심당은 1~4차에 이어 5차 입찰에 참여했지만, 평가에서 비계량평가는 20점 만점에 평균 18.53점 받아 통과된 반면 계량평가에선 80점 만점에 0점을 받아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계량 점수는 임대료 요율이 포함된 것으로, 성심당은 기존처럼 1억원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2024.04.02 국토교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대료 문제가 교착 상태에 놓이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17일 한문희 코레일 사장과 만나 “(임대료를) 너무 비싸게 받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성심당 임대료 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나 코레일유통 모두 국토부 산하 기관이다.

이장우 대전시장도 “(대전역) 성심당이 밖으로 나오면 코레일에도 손해”라며 “성심당은 전 지점이 100m씩 줄 서 있고, 성심당과 연계한 손님들이 있다”고 말했다.

경쟁입찰에서 유찰이 계속되면서 성심당 대전역점 자리 월 임대료는 3억 900여만원까지 내려갔다. 하지만 여전히 월 임대료가 3억원 이상이라 입찰에 참여하는 업체가 없는 상황이다.

성심당 대전역점 운영 기간은 응찰 업체 부재 시 최대 6개월간 연장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올해 10월까지로 연장된 상태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