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1억 주면 조용히 있겠다”…백종원 신고한 ‘연돈볼카츠’ 점주들, 돈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연돈볼카츠가맹점주협의회와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연돈볼카츠 가맹점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왼쪽)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더본코리아 산하 브랜드 연돈볼카츠 일부 가맹점주들이 예상 매출액 과장 광고를 주장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를 한 가운데, 점주들이 사전에 백종원에게 금전적인 보상을 요구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19일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더본코리아 실무진과 예상 매출액과 실제 매출에 차이가 있다며 문제를 제기한 연돈볼카츠 가맹점주 7인이 모인 간담회 대화 중 일부 점주가 금전적인 보상을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 내용을 담은 녹취록에서 한 점주는 "예를 들어 5000만원이든, 6000만원이든 이런 합의점이 있다면 끝낼 것이고, 저거 쳐주면 돈을 받았다고 소문낼 거고, 1억원을 주면 조용히 있을 거고"라고 말했다.

이 점주는 이어 "1억5000만원이면 내가 협의회를 없애겠다"며 "내가 이런 말까지 드린 이유는, 이쪽에 모인 협의회에서 전국가맹점주협의회을 가고, 이 준비과정에서 보상을 원하니까, 그 부분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점주는 과거에도 다수의 프랜차이즈 브랜드 매장을 운영한 경력이 있다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이전부터 금전적인 보상을 언급했던 인물로 확인됐다.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더본코리아 측 관계자는 "사업활성화 방안을 함께 얘기하러 나간 자리였는데, 금전적인 보상안만 얘기하시니 그때부터 파행을 예감했다"며 "회사 입장에서는 금전적인 지원이 이뤄질 경우 전 지점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데, 이들은 자신들만 대상으로 해달라고 하고, 협의가 끝나면 조용히 있겠다고 하더라"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돈볼카츠 점주들은 18일 서울 강남구 연돈볼카츠 가맹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사를 상대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날 본사로부터 피해를 보았다고 호소한 점주들은 "오픈 후엔 나 몰라라 가맹점은 망해간다", "과장된 매출 광고 가맹점주 다 속았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집회에 나섰다.

이들은 더본코리아 측이 월 3000만원 이상의 예상 매출을 제시하며 가맹점주들을 끌어모았으나 실제 매출은 예상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매출 대비 수익률도 20~25%라고 했지만, 실제론 7~8% 수준에 그쳤고, 임대료·운영비·배달 수수료까지 부담하면 남는 게 없었다는 것.

또 점주들이 필수품목 가격 인하나 판매 가격 인상 등의 대책과 함께 책임 있는 브랜드 관리를 요구했으나 본사가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하지만 더본코리아 측은 "일부 가맹점주들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오랜 기간 가맹점주님들과 성실하게 협의를 진행하여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가맹점주님들이 당사에 대한 부당한 압박 등을 목적으로 사실과 다른 일방적인 주장을 반복해 당사 및 다른 가맹점주님들에게 영업상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데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연돈볼카츠 일부 가맹점주들의 신고에 앞서 지난 4월29일 회사에서 먼저 공정거래위원회에 자진해서 심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가맹점주들의 요구사항이 정당하지 않은데, 점주들은 계속해서 위법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먼저 심의를 요청했다는 설명이다.

더본모리아 측은 "가맹계약 체결시에 '예상매출액산정서' 등을 통해 가맹점주님들에게 예상되는 매출액 등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했으며 그 과정에서 허위나 과장된 매출액, 수익률 등을 약속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연돈볼카츠 가맹점주님들의 평균 연간 매출액은 위 예상매출액산정서상의 매출액과 큰 차이가 없다"고 해명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