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의사 파업' 참여율 14.9%…의사협회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복지부 18일 집계…2020년보다 낮아

'의협 해산'도 거론…"설립 목적에 위배"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 집단휴진(파업)이 실시된 가운데, 정부 조사에 따르면 동네병원 참여율이 14.9%를 기록했다. 의협은 의사들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아이뉴스24

대한의사협회가 의대 증원과 관련해 집단 휴진에 돌입한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 주변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의료계에 따르면, 전날(18일) 실시된 의협 집단휴진에 참여한 개원의(동네병원)는 보건복지부 추산 전체 3만 6059곳 중 5379곳(14.9%, 오후 4시 집계)다. 지난 2020년 전면휴진 당시 참여율(32.6%)보다 낮다. 반면 의협은 ARS, 네이버 휴진 설정 등을 고려한 자체 조사 결과 휴진율은 50% 내외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전날 오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의대 증원, 정부 의료개혁을 반대하는 총궐기대회도 열었다. 의사와 전공의(인턴·레지던트), 의대생 등이 집회에 참여했으며 경찰 추산 1만2000명, 의협 추산 4만명이 집결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궐기대회에서 "의사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다"며 장기 투쟁을 예고했다. 연세대 의대·세브란스병원 교수진도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계획했으며,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이미 지난 17일부터 휴진에 들어갔다.

아이뉴스24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파업에 맞서 의협을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휴진 피해에 대한 구상권 청구를 검토하는 등 강경책을 펴고 있다. 아울러 전병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정부 브리핑에서 "집단 진료 거부는 협회 설립 목적에 위배된다"며 극단적인 경우 '의협 해산'도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환자 사망 등 극단적 피해 사례가 속출하지 않는 한 정부가 의협 해산까지 시도할 가능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 의협의 무기한 휴진 역시 병원 운영 등과 관련해 일부 개원의들 사이에서 우려가 나온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