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푸틴 '지각'에도 환대...김정은, 새벽 2시 공항서 '홀로' 영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푸틴, 24년만 방북에도 지각...새벽 도착
김정은, 수행단 없이 홀로 푸틴 맞아
'1박2일→당일치기'...최소 '9시간' 예상


더팩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 따라 1박 2일 일정이었던 북러 정상회담은 당일치기로 축소됐다.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정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새벽 북한 평양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환대를 받았다. 이번 북러정상회담은 애초 1박 2일 일정으로 계획됐지만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 따라 당일치기로 축소됐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극동 사하(야쿠티야) 공화국 야쿠츠크에서 일류신(IL)-96 전용기를 타고 이날 새벽 2시를 넘겨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했다.

푸틴 대통령의 전용기가 착륙하자 김정은 위원장은 홀로 의장대 사이를 지나 영접을 준비했다. 곧 푸틴 대통령이 전용기에서 나와 계단을 타고 내려왔고, 김 위원장은 이를 끝까지 기다린 뒤 다가가 환하게 웃으며 포옹했다.

양국 정상은 30초 넘게 통역을 동반한 환담을 했고 다시 가볍게 포옹했다. 이후 푸틴 대통령은 보라색 한복을 입은 여성에게 붉은 꽃다발을 받고, 김 위원장의 안내에 따라 의장대가 도열한 레드카펫을 통해 '아우루스'로 향했다. 아우루스는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지난 2월 선물한 최고급 리무진이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차량에 탑승하기 전까지 계속해서 대화를 나눴고, 리무진 앞에서 서로 먼저 타라는 듯한 손짓을 하며 가벼운 미소를 보였다. 결국 푸틴 대통령이 먼저 뒷좌석 오른쪽에 탑승했고, 김 위원장이 뒷좌석 왼쪽에 올랐다.

이후 양국 정상은 푸틴 대통령이 머물 숙소인 금수산 영빈관으로 이동해 담소를 나눴다. 영빈관은 북한이 외국 정상과 해외 귀빈 등에게 제공하는 숙소로 북한을 방문한 김대중(2000년), 노무현(2006년), 문재인(2018년) 전 대통령 등이 사용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통적인 조로(북러) 두 나라 친선협조관계가 새로운 전면적 발전의 주로에 확고히 들어선 괄목할 시기에 진행되는 울라지미르 울라지미로비치 뿌찐동지의 우리나라 방문은 세대와 세기를 이어오며 력사의 검증 속에서 다져진 조로관계의 전략적이며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믿음직하게 추동하고 두 나라 인민들의 념원인 강국건설위업을 힘 있게 견인하는 중요한 행보로 된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애초 18일 저녁 평양에 도착해 19일 베트남으로 이동하기 전까지 김 위원장과 회담을 이어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19일 새벽 도착한 푸틴 대통령의 지각으로 인해 양국 정상이 함께할 시간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하루가 채 되지 않는 이번 방북 기간에 김 위원장과 최소 9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북러 회담 공식 일정은 이날 정오 환영식으로 시작되고 정상회담과 관저 산책, 공동 문서 서명, 언론 발표순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js8814@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