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소상공인들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ㆍ주휴 수당 폐지"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상공인들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ㆍ주휴 수당 폐지" 촉구

소상공인들이 최저임금의 업종별 구분 적용과 주휴 수당 폐지 등을 촉구했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오늘(18일) 여의도 본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이 한계 상황에 내몰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의 지속 상승으로 임금 부담이 커지면서, 올해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수는 2017년보다 22만명 증가한 437만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저숙련 초년생도 쉽게 진입할 수 있는 편의점ㆍ커피숍ㆍPC방 등 업종에서 최저임금 구분 적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전했습니다.

오주현 기자(viva5@yna.co.kr)

#소상공인 #최저임금 #업종별 #구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