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男-男 커플’ ‘女-女 커플’ 허용…태국, 동남아 첫 동성결혼 허용 국가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동성결혼 합법화 지지하는 성소수자들 [사진 출처 =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이 동남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동성 결혼을 허용하는 국가가 된다. 동성 결혼 허용을 기다려온 태국 성소수자들은 이르면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성 결혼 합법화 법안이 하원에 이어 18일(현지 시각) 상원을 통과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태국 상원은 이날 동성 간 결혼 허용을 골자로 한 ‘결혼평등법’을 투표 참여 의원 152명 중 130명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승인했다. 반대와 기권은 각각 4표, 18표였다.

내각과 왕실 승인 절차가 남았지만, 이는 형식적인 과정이다. 법안은 왕실 관보에 게재된 후 120일 후 발효된다.

동남아시아에서 동성 결혼 합법화는 태국이 처음이다. 아시아에서는 대만, 네팔에 이어 세 번째이며, 전 세계적으로는 약 40개국이 동성 결혼을 허용한다.

새 법안은 기존 ‘남녀’, ‘남편과 아내’를 ‘두 개인’, ‘배우자’ 등 성 중립적 용어로 바꿔 18세 이상이 되면 성별과 관계 없이 혼인신고를 할 수 있게 했다. 상속, 세금 공제, 입양 등 다른 권리도 일반 부부와 동일하게 부여한다.

동성 결혼 합법화 지지 입장을 밝혀온 세타 타위신 총리는 이날 정부청사에서 축하 행사를 열었다. 활동가와 성소수자 등은 거리를 행진하며 역사적인 날을 기렸다. 진보정당 전진당(MFP)의 탄왓 까몬웡왓 의원은 “태국 국민의 승리”라며 말했고, 인권단체들도 “정의와 인권의 승리”라고 환영을 표했다.

태국 정부는 세계적인 성소수자 축제인 ‘월드 프라이드’ 2028년 개최를 추진하는 등 세계 각국 성소수자 관광객 유치에도 나설 예정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