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채굴용 칩 매출 숨겼나…엔비디아, 美 대법원행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연방 대법원이 컴퓨터 반도체 칩 제조업체 엔비디아에 제기된 집단소송을 심리한다.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채굴용 칩 매출을 명확히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주 집단소송에 휘말렸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엔비디아 측이 연방 항소법원의 집단소송 허용에 반발해 제기한 상고를 오는 10월 미 연방 대법원이 심리하기로 합의됐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컴퓨터 반도체 칩 제조업체 엔비디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투자회사(E. Ohman J:or Fonder AB)는 2017∼2018년 엔비디아 매출 성장의 상당 부분이 가상화폐 채굴업체들의 그래픽처리장치(GPU) 칩 구매에서 비롯됐는데도 엔비디아가 이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아 투자자들이 손해를 봤다며 엔비디아를 상대로 주주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1심을 맡은 연방 지방법원은 2021년 이 소송을 기각했지만, 제9순회 연방항소법원은 원고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집단소송을 허용했다. 이에 엔비디아 측은 항소법원의 판결이 “남용되는 투기적인 소송”의 문을 열어줄 것이라며 연방 대법원에 다시 판단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엔비디아의 2018년 가상화폐 채굴 관련 실적 공시 문제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기도 했다. SEC는 2018년 2∼3분기에 가상화폐 채굴 수요로 인해 GPU 사업이 포함된 엔비디아의 게임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는데도 엔비디아가 이런 내용을 투자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GPU는 당초 컴퓨터 게임을 위해 설계된 칩이지만, 동시에 많은 연산을 처리할 수 있는 특성 때문에 한꺼번에 여러 개의 복잡한 수학 함수를 풀어야 하는 가상화폐채굴에도 2018년부터 대거 쓰이기 시작했다.

엔비디아는 2022년 SEC의 지적 사항을 시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은 채 550만달러(약 69억8000만원)를 지급하기로 SEC와 합의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