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노종면, 언론 사과 요구에 "애완견이냐 감시견이냐 보도로 평가받아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현업단체, 이재명 '애완견 발언' 사과 요구

노종면 "이 대표가 애완견 언급하며 제시한 근거들 따져봐라"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13·14차 인재영입식에서 노종면 전 기자가 발언하고 있다. 2024.02.02.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재완 기자 =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18일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단체가 이재명 대표의 '애완견 발언'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언론이 애완견이냐 감시견이냐는 보도로 평가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기자협회, 언론노조, 방송기자연합회에 묻는다"며 "제 발언과 입장 어디에 언론 폄훼가 있던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어느 대목, 어느 지점에서 호위무사의 모습이 보이던가. 어느 대목이 망발이냐"며 "일부 언론의 특정 보도 행태를 지적했음에도 싸잡아 비난한 것으로 비약하고, 주장을 키우기 위해 입맛대로 사례자를 확장하고, 본질보다 외양을 부각해서 뭘 어쩌자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언론이 애완견이냐 감시견이냐는 보도로 평가 받는 것이고 이재명 대표는 나름의 근거를 제시했다"며 "이 대표가 애완견을 언급하며 제시한 근거 사례들을 차분히 따져보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비판과 사과 요구가 설득력을 갖지 않겠나. '우린 건드리지 마' 이런 뜻은 아니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국기자협회·전국언론노동조합·방송기자연합회는 전날 성명을 내고 이 대표의 '검찰 애완견' 발언과 양문석 의원의 '기레기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