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이슈 선거와 투표

안철수 "비한 연대? 난 출마도 안하는데…어대한? 선거는 뚜껑 열어봐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회정치 원상복구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6.1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의원은 이른바 비한 연대(비 한동훈)에 대해 연대는 출마자끼리 하는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에게는 만약 출마한다면 △ 총선 참패 성찰 △ 당 개혁방향 제시 △ 나라 미래를 위한 청사진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안 의원은 18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 쇼'에서 "한동훈 전 위원장이 아직 출마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만약 출마한다면 세 가지에 대해 말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차기 당대표 덕목에 대해선 "3가지가 있다"며 "당을 제대로 개혁하는 일, 건설적인 당정관계, 미래 먹거리를 만들고 연금 노동 의료 개혁을 제대로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윤상현 의원이 '안철수 의원과는 특수관계다'고 했다. 일부에선 한동훈 대세론, 어대한을 막기 위한 비한 연대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하자 안 의원은 "(윤 의원과) 친하고 여러 고민도 함께 나눈 건 맞지만 저 나름대로 중립을 지켜야 되는 그런 입장이다"고 한 뒤 "연대는 보통 후보로 나온 다음 사퇴하면서 함께하는 것인데 후보로 나오지 않은 사람이 그럴 일을 할 수가 있겠느냐"며 비한 연대에 자신의 이름을 집어넣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분위기에 대해선 "선거는 뚜껑 열어봐야 한다"며 한 전 위원장이 출마할 경우 현 관측처럼 일방적 우세를 보일지 물음표를 달았다.

buckbak@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