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홍콩반점, 젤리처럼 굳은 탕수육…백종원 점검한 거 맞나" 분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백종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중식 브랜드 '홍콩반점0410' 개선을 위해 거액을 들여 재교육에 나섰으나 소비자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홍콩반점 바뀌었대서 시켜봤는데 XX'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집 근처에서 한 번 주문해 먹었다가 크게 실망하고 다신 안 시켜 먹었다"며 "(백종원이 나서서) 지점 점검하고 바뀌었대서 오랜만에 주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A 씨의 기대와는 달리 맛은 변하지 않았다고. 그는 "XX 탕수육 소스가 식었다 못해 젤리로 굳어서 탕수육 고기를 찍어 먹을 수도 없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먹다가 아무래도 이건 아닌 것 같아서 가게에 전화하려고 했더니, 영업 종료로 닫아놔서 전화도 안 받는다"고 황당해했다.

그러면서 "지점 점검한 거 맞냐? X 같다. 지점 어딘지 공개하고 싶다"고 분노했다.

뉴스1

누리꾼이 받은 홍콩반점 탕수육. (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백종원은 지난 3일과 10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홍콩반점'을 개선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백종원은 홍콩반점 전 지점에 레시피가 나오는 모니터를 900만원 들여 설치했다. 또 홈페이지를 통해 클레임 들어온 매장 재교육에도 집중했다고 밝혔다.

백종원 측은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홍콩반점은 지금도 열심히 변화 중이고, 앞으로 더 계속 발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백종원 영상 보고 다시 시켜 먹었는데 하…이제 절대 안 시켜 먹겠다", "고기 잡내 나고 그냥 똑같더라. 이런 식으로 관심 끌어서 다시 시켜 먹게 한 건 사기나 다름없다", "백종원 본인이 돈 받고 허가 내줬는데 책임져야지. 점주만 욕할 건 아니다", "이건 홍콩반점 담당 본사 직원이 문제다", "점주 안 바뀐다에 한 표 건다. 정확하게 말하면 두어 달 시늉만 하다가 현 상태로 돌아간다. 과감하게 잘라내셔야 한다. 주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