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천시-용인시 반도체산업 공동발전 위한 업무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경희 이천시장과 이상일 용인시장이 17일 이천시청 소통큰마당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공동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천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이천시와 용인시는 17일 오후 이천시청 소통큰마당에서 ‘반도체 산업 공동발전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해 12월 있었던 이천시와 용인시의 상생협력 업무협약 후속의 일환으로, 용인반도체클러스터와 이천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주요 시설의 연계 도로망 구축을 위해 중앙정부와 광역자치단체에 공동대응하고, 건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업무협약의 주요내용은 국지도 84호선 중 용인이동~원삼~이천대월 구간을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밖에도 지방도 325호선 용인백암~이천호법 구간 연장과 지방도 318호선(백암~설성)이 제4차 경기도 도로건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한, 이천 SK하이닉스와 용인 국가산단, 원삼면 반도체 클러스터를 지원하는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김경희 이천시장과 이상일 용인시장 외에도 송석준 국회의원과 김하식 이천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들이 참석하여 국회, 시·도의회가 함께 힘을 모아 두 지자체를 지원하기로 약속한 가운데, 경과보고, 업무협약 체결, 공동건의문 채택순으로 진행되됐다.
서울신문

이천시-용인시 반도체 산업기반 도로망 구축 계획안. 용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토대로 향후 이천시와 용인시는 국토부, 경기도 등 상급기관을 방문하여 이날 채택한 공동건의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경희 이천시장은 “반도체 물류 간 이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교통망 확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반도체 대기업이 위치한 도시 간의 도로망 연결을 통해 대한민국 반도체 메가시티 조성에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상일 용인시장은 “지난해 12월 대한민국 반도체 핵심 거점도시인 용인시와 이천시가 반도체 인재 양성과 기술 보호를 위한 협약을 맺은 지 6개월 만에 교통 인프라 확충 등 협력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다시 손을 잡았다”며 “반도체산업의 발전은 대한민국 미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일인 만큼 용인특례시와 이천시가 전국 유일의 반도체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모델로서 국가 경제를 이끌도록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