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선거와 투표

안철수, 당대표 선거 불출마 선언…"당권투쟁 아닌 韓 과제 집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졌잘싸 외치는 전당대회 실패 지름길"

아시아투데이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지난 13일 오후 여의도에서 열린 2024 한중경제협회-주한중국대사관 만찬 간담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박성일 기자



아시아투데이 박영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17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당대회 보다는 대한민국을 위해 시급한 과제들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눈 앞의 정치 쟁투, 당권 투쟁, 권력의 사유화는 안철수의 정치적 소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이 그야말로 태평한 상태"라며 "정부, 여당에 성난 국민들의 정권심판 쓰나미로 총선에서 참패했음에도 전당대회에서 민심을 담아낼 당헌·당규 개정조차 시늉만 내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를 외치는 전당대회라면 더 큰 실패의 지름길로 달려가는 일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위해 더 시급한 과제들에 집중하겠다. 대한민국이라는 숲과 나무를 동시에 보면서 대한민국의 시대과제와 국가 의제, 민생현안의 정책대안과 해결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권 인사들을 두루 만나고 있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나경원·윤상현·권영세·권성동 의원 등 다른 당권 주자들은 한 전 위원장을 견제 하면서 출마를 고심하고 있다.

현재로선 한 전 위원장의 당선이 우세한 상황이다. 1인 대표체제에 한 전 원장에 대한 지지가 압도적이기 때문에 다른 후보들의 존재감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