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에듀플러스]〈칼럼〉'교육개혁' 국가 미래 위한 필수 과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한태준 겐트대 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국가의 발전은 교육의 발전을 앞설 수 없다.” 존 F. 케네디의 이 명언은 교육이 국가와 사회 발전의 초석임을 강조하고 있다.

한국 교육 시스템은 엄격한 기준과 세계 학업 순위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로 찬사를 받아왔지만 이면에는 “교육=입시”라는 등식이 자리 잡고 있어 학생들의 전인적 발전과 창의성 함양과는 거리가 있다.

입시 위주의 교육은 창의성과 비판적 사고가 성장할 가능성을 억제하고, 사교육 산업의 번성으로 사회경제적 격차를 심화시킨다.

미래 국가의 주역인 학생들은 높은 수준의 스트레스와 불안, 심지어 우울증에 시달릴뿐더러, 학습에 대한 열정과 창의력까지 시들 수밖에 없다.

현재 대학수학능력평가는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1년에 한 번 치러지는데 초-중-고교로 이어진 학생들의 학습능력을 단 한 번의 시험으로 평가한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 더군다나 이 한 번의 시험 결과에 따라 학생들의 미래가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것도 정상적이 아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결책은 다양하다. 예를 들어, 디지털 시대의 진보된 기술을 활용해 수능을 연중 장소에 구분 없이 여러 차례 치를 수 있도록 하고, 국어, 미술, 음악, 체육 등을 기본 과목으로, 그 외 학생들이 원하는 전공에 필수적인 시험과목만 선택하게 하여 시험 부담을 분산하는 방안도 고려해 볼 만하다.

아울러, 주관식 서술문항의 도입과 고교 전 학년의 성과의 평가도 대안이다. 학생들의 능력과 노력을 종합평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학은 교육제도 계층구조상 최상위의 위치에 있어 교육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기에 교육개혁을 위해 우선 입학 기준을 종합적으로 재수립할 필요가 있다. 학제 간 학습, 종합적 사고, 실제 문제 해결을 강조하는 혁신적 교육과정을 재설계하여 학생들의 창의성과 학업역량 향상을 촉진해야 한다.

이런 측면에서, 대학은 지역사회와 협력해 장학금과 지원을 통한 저소득층 학생들의 교육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교육 불평등을 해결하는 데 기여해야 한다.

결국, 대학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역할을 넘어, 사회 전반의 교육 혁신을 이끌어갈 중심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다각적인 평가와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교육과의 협력을 강화하여 모든 학생이 동등한 교육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한국 사회의 높은 학력 기대치, 명문대 진학을 성공 요인으로 여기는 풍토, 사교육 업계의 경제적 이해관계, 제도적 관성, 정치적 민감성 등이 한국 교육제도 개혁에 대한 저항 요소가 아닐까 싶다.

이러한 저항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모든 이해 관계자를 적극 참여시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Consensus Building)이 중요하며, 시범 프로그램을 통해 소규모로 개혁의 이점을 입증하고 점차 그 범위를 확대해가면 될 일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이해관계자들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개혁을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순히 시험을 위해서가 아니라 삶을 준비시키는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행동을 해야 시점이 있다면 지금이 바로 그때이다.

한태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총장 taejun.han@ghent.ac.kr

◆한태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총장=인천글로벌캠퍼스 운영재단 이사, 대한환경위해성보건과학회 회장, 인천대 교수 등을 역임했다.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